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무소속 신정용 청양군수 후보가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보수진영 후보 단일화에 실패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3일 국민의힘 유흥수 후보에게 단일화를 제안하고 있는 모습.
 무소속 신정용 청양군수 후보가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보수진영 후보 단일화에 실패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3일 국민의힘 유흥수 후보에게 단일화를 제안하고 있는 모습.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무소속 신정용 청양군수 후보가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민의힘 유흥수 후보와의 단일화 협상이 최종 결렬됐다고 밝혔다(관련 기사 : 무소속 신정용, 유흥수 후보에게 청양군수 단일화 제안).

신정용 후보 측에 따르면 양측은 24일 오전 11시 후보자 간 미팅을 통해 상호 실무자 만남을 약속했고, 이어 오후 4시 사무장끼리 의견을 조율했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날 오후 11시 신정용, 유흥수 후보가 직접 협상을 벌였으나 유 후보는 "정당 공천을 받은 후보자를 도와 달라", 신 후보는 "당선 가능성이 높은 후보자를 돕는 것이 맞다"고 주장하며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결국 신정용 후보 측이 "이견을 좁힐 수 없으니 여론조사로 결정하자"고 제안했으나 유흥수 후보 측이 받아들이지 않아 협상은 최종 결렬됐다.

반면 국민의힘 유흥수 후보는 막판까지 보수진영 단일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 유흥수 후보가 25일 열린 합동유세에서 보수진영의 승리를 위해 끝까지 후보 단일화에 노력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국민의힘 유흥수 후보가 25일 열린 합동유세에서 보수진영의 승리를 위해 끝까지 후보 단일화에 노력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25일 정산에서 열린 합동유세에서 유흥수 후보는 "보수진영의 단일화 없이는 승리할 수 없다. 많은 난관이 있지만 양측이 단일화를 이뤄내기 위해 협상 중이다. 단일화를 이뤄 보수후보가 군수가 될 수 있도록 군민들이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현재 청양 지역 정가에서는 보수진영 후보단일화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대선 승리에 따른 보수진영의 우위가 점쳐지고 있는 상황이지만 후보가 나뉠 경우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다는 것이 지역 여론이다. 

보수진영 정치인 김아무개씨는 "이런 상황이 아쉽다. 후보 단일화에 실패하고, 이대로 선거가 진행돼 모두 낙선할 경우 그 후폭풍이 클 것"이라며 "양측의 입장이 있어 물러서기 쉽지 않을 줄 안다. 하지만 공멸하는 길은 피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