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꼬치동자개 성어
 꼬치동자개 성어
ⓒ 환경부

관련사진보기



멸종위기 야생생물Ⅰ급 민물고기인 '꼬치동자개' 1,000여 마리가 경북 고령군 가야천에 방류됐다. 지난해 4월부터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와 ㈜생물다양성연구소가 공동으로 인공증식하여 복원한 개체다. 5월 25일 방류행사에는 인근 지역의 쌍림초등학교 학생들이 참여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꼬치동자개는 낙동강 수계인 남강의 중상류 일부 수역에서 서식하는 메기목 동자개과의 우리나라 고유종으로 2012년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으로 지정됐다.

길이가 약 10cm 내외인 꼬치동자개의 머리는 위아래로 납작하고 몸통과 꼬리 부분은 옆으로 짧고 납작하며, 몸은 연한 갈색 바탕에 불규칙적인 갈색 무늬가 있다. 하천 중상류의 물이 맑고 바닥에 자갈이나 큰 돌이 있는 유속이 느린 지역에 주로 산다.

환경부는 "문헌 및 현장 조사,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가야천을 방류지로 선정했다"면서 "가야천은 물이 맑고 자갈이나 돌들의 크기가 다양해 꼬치동자개가 서식하기에 적합한 환경이며, 유전자의 고유성이 훼손되지 않은 지역"이라고 밝혔다.

이번 인공증식에 사용된 꼬치동자개는 경북 영천시 자호천에서 채집된 개체로 연구진은 자연산란 및 인공채란을 통해 수정란을 얻어 치어를 생산했다. 생산된 치어는 약 1년 이상 성장하여 현재 성체 단계(꼬치동자개 약 5∼7cm)의 크기로 자란 개체들이다.

류연기 환경부 물환경정책관은 "올해 전남 고흥군 일대에 또 다른 멸종위기 야생생물Ⅰ급 담수어류인 좀수수치 등을 추가로 방류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멸종위기종의 증식 및 방류뿐만 아니라 서식지 보전방안 마련에도 지속적으로 힘을 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