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우크라이나 침공 반대파 러시아 외교관의 사임을 보도하는 영국 BBC 갈무리.
 우크라이나 침공 반대파 러시아 외교관의 사임을 보도하는 영국 BBC 갈무리.
ⓒ BBC

관련사진보기

 
스위스 제네바에서 근무하는 러시아 외교관이 우크라이나 침공에 항의하며 사임했다. 

제네바 주재 러시아 대표부의 보리스 본다레프(41)는 현지시각 23일 러시아 외무부에 사직서를 냈다.

러시아의 중견 외교관인 본다레프는 동료 외교관들과 주요 외신에 보낸 영문 서한에서 "외교관 경력 20년간 외교 정책의 여러 방향을 보았지만,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난 2월 24일만큼 내 조국이 부끄러웠던 적은 없었다"라고 썼다.

"우크라 침공은 푸틴의 침략 전쟁... 심각한 범죄"

이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그리고 서방 세계를 상대로 일으킨 침략 전쟁(aggressive war)은 우크라이나 국민뿐만 아니라 러시아 국민들에 대해서도 가장 심각한 범죄일 것"이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러시아 정부가 지금 하고 있는 일 견디기 어렵다"라며 "공직자로서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사임 배경을 밝혔다.

본다레프는 자신의 최고 상관인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에 대해서도 "전문적이고 교육받은 지식인이 아닌 끊임없이 분쟁을 선동하고 핵무기로 세계를 위협하는 사람이 됐다"라고 비난했다.

또한 "이 전쟁을 기획한 사람들은 오직 한 가지, 영원히 권력을 유지하며 호화롭게 사는 것"이라며 "그들은 이를 위해 얼마든지 많은 생명을 희생시킬 용의가 있으며, 이미 수천 명의 러시아인과 우크라이나인이 목숨을 잃었다"라고 강조했다.

본다레프는 "내가 기소되면, 다른 사람들이 나를 따르고 싶어도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며 러시아 정부의 보복을 우려했다. 그러면서도 "모든 러시아 외교관이 전쟁을 꿈꾸는 것은 아니며, 그들은 합리적이지만 입을 다물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자신도 제네바 주재 러시아 대표부의 상관들에게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우려를 여러 차례 제기했으나 묵살당했다고 전했다. 

캄보디아, 몽골 등에서 근무했던 본다레프는 현재 제네바 군축회의의 러시아 대표부 외교 고문을 맡고 있다. 그는 자신의 신원 확인을 위해 외신에 여권 사본을 보내기도 했다. 

"사임 말고는 대안 없었다... 이제 내 안전 걱정해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는 보리스 본다레프 제네바 주재 러시아 대표부 고문의 사임 성명 갈무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는 보리스 본다레프 제네바 주재 러시아 대표부 고문의 사임 성명 갈무리.
ⓒ 보리스 본다레프 트위터

관련사진보기

 
AP통신은 "러시아 정부가 우크라이나 전쟁 반대파에 대한 탄압을 본격화하는 가운데 러시아의 중견 외교관이 대외적인 비난 성명을 내면서 사임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영국 BBC도 "본다레프는 침략 전쟁, 심각한 범죄, 거짓말, 증오 등의 단어를 써가며 러시아 지도부를 가혹하게 비판하는 데 주저하지 않았다"라고 소개했다.

본다레프는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러시아 정부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유혈 공격을 시작한 지 벌써 3개월이 지났다"라며 "우크라이나인들이 모든 것을 잃어갈 때 내 마음과 정신을 온전히 유지하기가 어려웠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러시아가 침공을 시작했던 3개월 전에 사임하고 싶었으나, 가족 문제를 해결하고 최종 결정을 내리기까지 시간이 필요해 사임이 늦어졌다"라고 전했다.

그는 BBC에도 "사임하는 것 말고는 다른 대안이 없었다"라며 "나는 불법적인 일을 전혀 하지 않았으나, 이제 내 안전을 걱정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제네바 주재 러시아 대표부는 본다레프의 사임에 대한 외신의 논평 요청에 별다른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