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이 19일 오전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이 19일 오전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대선 패배 후 더불어민주당의 쇄신 시도를 상징하며 등장했던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민주당 강성 당원들로부터 "내부총질 멈추라"며 공격받고 있다. 하지만 박 위원장은 "소수의 혐오가 다수의 상식적 자세를 꺾을 수 없다"는 지지자의 메시지를 전하며 물러서지 않겠다고 했다. 이탄희 민주당 의원도 지원사격에 나섰다.

박지현 위원장은 최근 박완주·최강욱 의원의 성비위 사건 등 당내 문제에 연일 쓴소리를 쏟아내면서 당 일부 지지자들로부터 맹비난을 받고 있다. 19일에는 김용민 의원이 박 위원장을 직접 거론하지 않으면서도 "권한과 책임이 있는 자리에 있는 사람은 내부 비판이 아니라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비판을 하고 싶다면 그 자리에서 물러나 자유롭게 하기 바란다"며 '저격'했고, 일부 '개딸(개혁의 딸)'들은 사퇴 촉구 집회까지 예고한 상황이다. 

하지만 박지현 위원장은 20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집회 주최 쪽이 "정말 개딸 분들인지는 사실 좀 궁금하다"고 반응했다. 그는 "제가 많은 지역을 다니면서 여성, 남성을 가리지 않고 50대 분들의 그런 비난·비판은 많이 들었는데, 그분들 중에 2030여성은 단 한 분도 계시지 않았다"며 "어제 대전에서 2030여성들과 간담회를 가졌는데 굉장히 많은 분들이 지지해주고, 응원해주고, 또 편지도 많이 받았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그 편지 중에 기억에 남는 문구가 '소수의 혐오가 결코 다수의 상식적 자세를 꺾을 수 없다'였다"'고 소개했다. 다만 "들을 내용은 저도 계속 해서 소통하겠다"며 "조금 더 나은 변화를 위해서 같이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많이 만들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박완주 의원 관련 질문에는 "매번 인터뷰할 때마다 이 문제를 물어보는데, 그러면 저는 정직하게 대답을 해야 하고, 그러면 문자폭탄이 쏟아진다"며 "괴롭지만 어쨌든 제 입장은 변함없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또 무소속 양향자 의원이 복당 신청을 철회하며 '개딸에 환호하는 민주당은 슈퍼챗에 춤추는 유튜버 같다'고 비판한 표현 자체는 "부적절하다"고 평가했다. 다만 "양 의원께서 (당을) 송영길과 이재명의 민주당, (당내 강경파로 꼽히는) 처럼회의 민주당이라고도 하셨는데 그렇지 않다"며 "민주당은 개인의 사당(私黨)이 아니고, 정말 국민의 사랑을 받기 위해 만들어진 당인만큼 그런 당의 모습을 다시 찾아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탄희 민주당 의원은 당 강령을 인용하며 '엄호'에 나섰다. 그는 페이스북에 "'내부총질'이라는 용어는 폐기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군사용어로 어감이 좋지 않고 당의 다양성·잠재력을 억압한다. 궁극적으로 우리 당을 '재생산이 안되는 당', '미래가 없는 당'으로 만들 수 있다"고 썼다. 이어 "추후 이 문제는 반드시 한번 짚고 넘어가야 한다"며 "국회는 다원주의, 당내는 민주주의가 민주당의 강령이다. 다양성이 민주당의 미래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