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 서철모 대전 서구청장 후보, 김광신 대전 중구청장 후보(왼쪽 부터).
 국민의힘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 서철모 대전 서구청장 후보, 김광신 대전 중구청장 후보(왼쪽 부터).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6.1지방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소속 대전지역 일부 단체장 후보들이 수도권에 집과 부동산을 소유했으면서도 정작 대전에서는 전세로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민주당은 이는 대전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차라리 서울과 수도권에서 출마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대전시당 선거대책위원회는 19일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 대전시장후보와 구청장 후보 대다수가 서울과 수도권에 아파트 등 부동산을 소유하고, 정작 자신의 출마지역에서는 임시방편 전세살이를 하고 있다"며 "이는 지역 유권자들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비난했다.

이는 국민의힘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와 서철모 서구청장 후보, 김광신 중구청장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이장우 후보는 서울 마포구에 10억 원 상당의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으면서 대전 동구 용운동에서 전세를 살고 있다.

김광신 중구청장후보는 대전에서는 집한 채 없이 전세를 살고 있지만 경기도 파주와 세종시, 경기도 화성 등지에 논밭과 임야를 소유하고 있다.

또한 서철모 서구청장 후보는 서울 영등포에 공시지가 10억 원이 넘는 아파트와 경기도 안양시에 6억 원 상당의 상가 등 수도권에 다수의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다. 그는 대전에서는 전세살이를 하고 있다.

이에 대해 민주당대전시당은 "대전에 집 한 채 보유하지 않은 이들이 과연 지역 주민에게 지역을 위해 일하겠다며 표를 달라고 말할 자격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대전에 보유하고 있는 주택이 없는 이들 국민의 힘 후보들은 지방세인 주택분 재산세 납부대상이 아니어서 주택분 재산세 납부 실적이 없다는 의혹을 사, 지역유권자들의 분노를 유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임시거처인 대전에 전세를 살며 서울과 수도권에 대부분의 부동산을 가지고 있는 이들은 사실상 '외지인'이나 마찬가지"라며 "자신의 정치적 기반인 대전지역에 집조차 마련하지 않고 임시방편 격으로 전세살이 하는 후보가 지역발전에 앞장서겠다는 말을 믿는 유권자는 없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민주당대전시당은 끝으로 "국민의힘 대전시장 후보와 기초단체장 후보는 집도 없는 대전에서 표를 구걸하며 유권자들을 우롱하지 말고, 집과 재산을 축적해 놓은 서울과 경기도에 출마하는 것이 도의적으로 맞는 일"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러한 지적과 관련, 이장우 후보는 "민주당의 유치함이 이를 데 없다"며 "저는 동구 효동 아파트에서 현재까지 20년 이상 거주했고, 두 부부가 살기에는 집이 커서 조금씩 줄여나가고 있다. 현재는 전세로 살지만 평생 대전에서 살 것이기 때문에 개인주택을 지을 계획이다. 서울 아파트는 국회의원 시절 아들이 서울에 있는 대학에 진학하면서 매입한 것으로 현재 아들과 딸이 살고 있다"고 해명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