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맹 후보는 이날 출정식에서 "지난 4년, 시민과 함께 맹정호의 뿌리는 깊어졌고, 줄기는 튼튼해졌다"면서 "한 번 더 맡겨 주면 시민의 서산, 더 큰 서산을 만들겠다"면서 '맹정호에게 한 번 더 맡겨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맹 후보는 이날 출정식에서 "지난 4년, 시민과 함께 맹정호의 뿌리는 깊어졌고, 줄기는 튼튼해졌다"면서 "한 번 더 맡겨 주면 시민의 서산, 더 큰 서산을 만들겠다"면서 "맹정호에게 한 번 더 맡겨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더불어 민주당 서산태안위는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합동 출정식을 열고 바람몰이에 나섰다. 선거운동 첫날 오전 각 지역구서 선거운동을 마친 민주당 후보들은 이날 오후 서산 동부시장 앞에서 합동 출정식을 열었다.

출정식에는 맹정호 서산시장 후보를 비롯해 13명의 후보자와 선거운동원, 지지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맹 후보는 "지난 4년, 시민과 함께 맹정호의 뿌리는 깊어졌고, 줄기는 튼튼해졌다"면서 "코로나19 대응과 역대 최대 정부예산 확보 등 많은 성과를 냈다"라고 밝혔다. 
 
서산시의원 바 선거구(동문1·동문2·수석동)에 출마한 이경화 후보는 "시의원 출마자 중 유일한 여성 후보"라면서 서산시의 꼭 필요한 시의원이 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서산시의원 바 선거구(동문1·동문2·수석동)에 출마한 이경화 후보는 "시의원 출마자 중 유일한 여성 후보"라면서 서산시의 꼭 필요한 시의원이 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그러면서, "4년은 짧으며 더 잘할 자신이 있다. 맹정호가 시작한 일, 맹정호가 마무리하겠다"며 "한 번 더 맡겨 주면 시민의 서산, 더 큰 서산을 만들겠다"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맹 후보는 지난 2년6개월여 코로나19 로 어려움을 겪는 시장 상인과 자영업자를 말하며 울먹이기도 했다.

서산시의원 바 선거구(동문1·동문2·수석동)에 출마한 이경화 후보는 "시의원 출마자 중 유일한 여성 후보"라면서 서산시의 꼭 필요한 시의원이 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당은 이번 지방선거에 서산시장 후보를 비롯해 모두 13명(시장 1명, 도의원 3명, 시의원 8명, 비례대표 1명)이 출마한다.

한편, 국힘 서산시 후보자들도 이날 오전 8시 서산시청 앞 1호 광장에서 합동 출정식을 열고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19일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민주당 서산태안위는 합동 출정식을 열고 기선잡기에 나섰다. 합동 출정식에서 맹정호 시장 후보가 유권자들에게 큰절을 하고 있다.
 19일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민주당 서산태안위는 합동 출정식을 열고 기선잡기에 나섰다. 합동 출정식에서 맹정호 시장 후보가 유권자들에게 큰절을 하고 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