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윤희속 전 의원과 함께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오후 계양산전통시장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윤희속 전 의원과 함께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오후 계양산전통시장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 소중한

관련사진보기

 
"얼마 전 만난 분이 '이재명이 계양에서 똥오줌 한 번 싸봤겠냐'고 그러더라." - 윤형선
"저도 법인카드 써봤지만 자기 식구에게 법인카드를 준 건 인간말종이다." - 윤희숙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의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로 뜨거워진 인천 계양구에서 국민의힘의 입이 거칠어졌다. 6.1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와 그를 지원하러 온 이들은 "호구", "도둑놈", "인간말종", "막 산 인생", "정치생명 끊어야 한다" 등의 표현을 사용해가며 상대 후보를 비난했다.

윤 후보는 19일 오후 계양산전통시장에서의 유세에서 "이재명이 여기에 오기 전에 단 1분이라도 계양의 비전에 대해 고민한 적이 있겠나. 오로지 정치적 야욕을 위해 우리 계양구민을 이용하려는 것"이라며 "이러한 메시지를 (선거에) 별로 관심이 없는 많은 분들에게 전달해야 한다. 다신 속아선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 당선인 신분으로 우리 인천에 찾아와 바로 이곳 계양산전통시장을 찾아와 인사했다. 그리고 여러분과 함께 칼국수를 드시고 갔다"라며 "우리 정부가, 우리 집권여당이 계양을 주목하고 우리 계양 유권자들의 현명한 선택을 기대하고 있다. 계양 발전을 위해 모든 것을 다하겠다고 하니 기대하셔도 좋다"라고 강조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오후 계양산전통시장에서 지지자들을 만나고 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오후 계양산전통시장에서 지지자들을 만나고 있다.
ⓒ 소중한

관련사진보기

 
더해 "여러분 우리 이준석 당대표 좋아하지 않나. (이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와서 저와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의 공약들을 이행하겠다고 확인해줬다"라며 "참고로 내일 저녁 때 이 대표가 먹자골목에 온다. 이 대표 정말 잘생겼다. 와서 사진 찍고 가시라"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25년 대 25일의 선거다. 제가 우리 계양에 와서 여러분과 소통하고 계양의 현재와 미래를 고민하고 지내온 세월이 25년이다"라며 "계양에 온 지 25일도 채 되지 않은 후보, 언제 떠날지 모르는 후보가 계양 유권자 여러분에게 표를 달라고 사탕발림에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 우리 그 동안 (민주당이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이었던) 22년 간 충분히 속지 않았나. 우리의 현명한 계양구민이 이젠 또 속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신 "계양이 호구냐" 호응 유도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윤희숙 전 의원과 계양구 지방선거 출마자들과 함께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오후 계양산전통시장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윤희숙 전 의원과 계양구 지방선거 출마자들과 함께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오후 계양산전통시장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 소중한

관련사진보기

 
이날 유세 지원에 나선 윤희숙 전 의원의 입은 더욱 거셌다.

윤 전 의원은 "옆 동네(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의 성남시 지칭 - 기자 주)를 다 털어먹은 도둑이 도망을 온다면 여러분 숨겨주겠나 신고하겠나"라며 "숨겨주면 계양이 호구가 되는 것이다. '계양이 호구냐' 한 번 외쳐달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재명 후보를 보면서 세 번 놀랐다. 첫 번째 저렇게 인생을 막 산 사람이 정치한다고 나서는 구나, 두 번째 정치하면서도 저렇게 막 사는 구나, 세 번째 승부가 난 다음에 더 막 살구나"라며 "저는 이런 정치에 놀랐다. 승부에서 물러났으면 민주당도 잘 돼야 하니 새로운 지도자가 나와야 하는데 그런데 (대선후보가) 배지 속으로 숨겠다고 출마를 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 사람의 정치생명을 끊는 게 정치혁신이다. 그런 사람에게 정치적인 사형선고를 내리는 게 정치혁신이다"라며 "대한민국 5000만 국민이 지금 여길 쳐다보며 (인천 계양구에) 호남 인구가 많으니 분명 또 민주당이 될 거라 생각한다. 정치혁신에 영남이, 호남이, 수도권이 어디 있겠나. 한국의 정치1번지가 된 여기부터 바꿔 나가면 된다"라고 강조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오후 계양산전통시장에서 상인을 만나고 있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오후 계양산전통시장에서 상인을 만나고 있다.
ⓒ 소중한

관련사진보기

 

댓글5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