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암산 용늪
 대암산 용늪
ⓒ 환경부 제공

관련사진보기


민간인출입통제 구역인 강원도 양구군 두타연과 대암산 용늪 보호지역에서 자연보존 현장 연찬회가 열린다.

환경부는 오는 5월 20일 이 지역에서 전문가, 학생, 회사원, 교사 등 40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하고 체험하는 자연보전 정책현장 연찬회를 연다고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5월 생물다양성의 달'을 맞아 마련된 자리이며, 앞으로 다른 자연보전 정책현장에도 시민참여‧체험형 행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 참가자들은 국가보호지역(습지 등) 정책과 대암산 용늪 고산습지 생성과정 및 생태계 우수성 등 전문가들의 주제발표를 듣고 자연생태 정책에 대해 배운다.

이어 습지보호지역인 대암산 용늪과 민간인출입통제구역에 속한 두타연 현장을 전문가, 자연환경해설사와 함께 걸으며 생태계의 혜택을 체험한다.

또 보호지역 제도와 우수한 자연생태계의 지속가능한 보전‧이용방안 등을 논의하며, 각자의 눈높이에서 자유롭게 정책 방향을 제안하는 시간도 갖는다.

대암산 용늪은 약 4,500년에 걸쳐 형성된 이탄습지로 학술적 가치와 생태우수성을 인정받아 1997년에 우리나라가 람사르협약에 가입하면서 국내 최초로 람사르습지에 등록되었고, 1999년에는 국내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되었다.

이탄습지란 낮은 기온과 높은 습도 때문에, 생물들이 죽은 뒤에도 썩지 않고 그대로 쌓인 짙은 갈색의 층으로, 1년에 약 1mm 정도가 쌓이는 곳을 뜻한다. 용늪의 이탄층은 평균 깊이가 1m 정도이다.

용늪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기생꽃과 조름나물 등 식물 319종,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삵과 수리부엉이 등 동물 337종이 살고 있는 우리나라 자연생태계의 보고이다.
 
두타연 지도
 두타연 지도
ⓒ 환경부 제공

관련사진보기

 
민간인출입통제구역 안쪽에 있는 두타연은 지난 50년 동안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되었기 때문에 오염되지 않은 천혜의 자연을 간직하고 있다. 두타연이라는 이름은 1천년 전 두타사라는 절이 있었다는 데에서 비롯되었으며, 2013년부터 제한적으로 개방하고 있다.

강성구 환경부 자연생태정책과장은 "이번 행사는 우리나라 자연생태계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앞으로도 생물다양성의 중요성을 시민들과 공감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자연보전 의식이 폭넓게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