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용래 더불어민주당 유성구청장 후보가 18일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정용래 더불어민주당 유성구청장 후보가 18일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 정용래

관련사진보기

 
"대전 유성구를 코로나19 이후 대한민국 뉴노멀을 선도하는 미래도시로 만들겠다."

정용래 더불어민주당 유성구청장 후보가 18일 유성구에 마련된 자신의 선거사무소 더좋은캠프에서 유성구의 비전을 담은 5대 정책공약을 발표했다.

현직 구청장으로 재선 도전에 나선 정 후보는 이날 '함께, 더 좋은 미래로'라는 슬로건 아래 5대 분야 23개 세부 공약을 제시하고, 아울러 13개 행정동의 동별 공약도 함께 제시했다.

정 후보가 발표한 5대 공약은 ▲최고의 주민자치 도시 유성 ▲친환경 스마트 도시 유성 ▲미래 도시 유성 ▲문화복지도시 유성 ▲35만 명품도시 유성이다.

정 후보는 첫 번째 공약으로 35만 구민 모두가 주인공인 '최고의 주민자치 도시 유성'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마을 커뮤니티 공간 확충, 방과 후 돌봄 인프라 확대, 반려동물 놀이터 설치 등을 통해 지속가능한 마을공동체 생태계로 확장하겠다는 구상이다.

그는 또 두 번째 공약으로 대전환의 시대, '친환경 스마트 도시 유성'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코로나19와 기후위기 등에 대응하기 위한 디지털 전환지원센터(DX) 설립, 친환경 목재친화도시 조성, 스마트농업실증화단지 구축, 친환경모빌리티 충전시설 확충 등이 세부공약이다. 이는 과학도시이자 도농복합 도시인 유성구의 고유한 특징을 담은 공약이다.

정 후보의 세 번째 공약은 유성구의 청소년과 청년을 위한 교육 지원과 인재양성 공약이다. 이를 위해 그는 미래교육지원센터 설립, 제로백(고민Zero만족100%) 청년 프로젝트 추진, 유성스타브리지 설치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청년 정주 인구가 많은 유성구에 청년지원센터 설립, 스타트업파크·기업 등과 연계한 일자리 창출, 청년주택 공급 등 패키지 청년 프로젝트를 통해 일자리와 주거를 결합한 활력 넘치는 청년문화를 조성하겠다고 그는 강조했다.

네 번째 공약은 유성구민의 삶의 질과 생활의 품격을 향상하고, 지역별 균형발전을 촉진하는 '문화복지도시 유성'이다. 학하동 유스호스텔 자리에 복합문화예술센터를 조성하고, 온천과 과학을 융합한 관광거점을 구축함으로써 유성온천 재도약을 추진한다.

또한 방동·성북동 지역에 숲치유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유성구에 흐르는 탄동천, 유성천 등 하천 주변을 휴식·여가 공간으로 전면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제2유성종합사회복지관 건립, 스마트경로당 2.0, 베리어프리 착한셔틀플러스 도입 등으로 ICT 융합 기술을 활용한 주민 체감형 복지 서비스를 확충한다.

정 후보는 마지막으로 중앙정부, 대전시와의 광역정책 공조를 강화함으로써 '35만 명품도시 유성'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호국보훈파크,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 호남고속도로 확장 등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 민주당·국민의힘 여야 후보가 공히 내걸었던 공통공약이 약속대로 이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민선 7기 대전시에서 추진해온 유성대로-화산교 구간 광역교통망 구축, 친환경 넷제로타운 조성, 도시철도 2호선 트램 확충 등의 정책과제들도 흔들림 없이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정 후보는 "지난 4년간 구청장으로서 유성복합터미널, 하수종말처리장 이전, 대전교도소 이전 등 유성구민들께서 오래 기다려왔던 숙원사업의 걸림돌을 제거하고, 성장엔진의 시동을 걸었다"며 "유성 발전을 위한 여러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지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민주당 후보로 대전시의원에 출마한 민태권, 송대윤, 조원휘, 이금선 후보와 유성구의원에 도전하는 박석연, 김관형, 인미동, 최옥술, 송재만, 하경옥, 이명숙, 천효관 후보 등 민주당 유성구 출마자 전원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