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종훈 울산 동구청장 후보가 18일날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종훈 울산 동구청장 후보가 18일날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박석철

관련사진보기

진보단일후보로 울산 동구청장 선거에 나선 김종훈 진보당 후보가 공식선거운동 시작을 하루 앞둔 18일 "울산 동구에 희망을 만들기 위해 제 모든 것을 다하겠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민주노총 지지후보이자 노동당, 정의당, 진보당 단일후보로 출마한 김종훈 후보는 이날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5.18민주항쟁은 6월 시민항쟁과 울산 동구의 노동자가 중심이 돼 시작된 1987년 노동자대투쟁으로 이어졌다"고 회고했다.

이어 "노동조합 결성조차 쉽지 않았던 당시 울산에서 대학을 다니던 저는 당연히 현대중공업 노동자들과 함께 노동자의 삶을 지키기 위해 싸웠다"며 "그렇게 동구는 1980년대 대학생이었던 저를 이끌고 성장시킨 고향이자 제 삶이 됐다"고 덧붙였다.

김종훈 후보는 "이후 2002년 동구 시의원, 2011년 동구청장, 2016년 국회의원 당선으로 동구에서 더 성장할 수 있었다"며 "다행히도 동구 주민에게 절실히 필요한 여러 현안들을 챙길 수 있었고, 동구 발전을 위해 더 많은 국가 예산도 가져올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지금 동구는 저임금 노무구조로 내몰리는 노동자, 코로나와 불황으로 힘든 자영업자, 최소한의 복지시설조차 부족해 힘든 주민, 동구에서 할 게 없다는 청년들이 희망이 없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동구에 희망을 만들기 위해 제 모든 것을 다하겠다. 동구에서 성장해온 제가 정치를 결심하게 된 이유도 정치가 희망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장과 일상에서 주민과 노동자들이 겪는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함께 행동하는 것, 소통으로 삶의 희망을 만드는 것이 정치라고 믿는다"며 "무능한 정치, 소통하지 않는 불통의 정치를 실력을 바탕으로 주민과 직접 소통하는 희망의 정치로 바꿔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특히 그는 "하청노동자에 대한 직접 지원으로 원하청 모든 노동자가 당당하게 일할 수 있는 도시, 교육에 최우선으로 통 크게 투자하는 명품교육도시, 청년들이 미포산단 미포지구에서 새로운 일자리를 구할 수 있는 도시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최근 개장한) 출렁다리 하나 보러 오는 동구가 아니라, 일산동과 해안가에 사람들로 넘쳐나는 명품길을 만드는 등 동구 곳곳이 볼거리와 먹거리로 가득 찬 도시를 만들겠다"며 "전통시장 상인과 중소자영업자도 살맛나는 도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종훈 후보는 또 "목욕탕조차 없어 고생한 어르신들을 위해 무료목욕, 노인복지관을 조기 건립하고, 염포산터널 무료화, 동부회관, 서부회관 정상화, 축구장과 생활체육시설 확충 등 주민의 요구가 높은 현안은 시간 끌지 않고 당선 즉시 추진하겠다"라고 약속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