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의당 대구시당은 18일 대구시청 앞에서 지방선거 출정식을 갖고 필승을 다짐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18일 대구시청 앞에서 지방선거 출정식을 갖고 필승을 다짐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정의당 대구시당이 18일 6.1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들과 함께 출정식을 열고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이 자리에는 한민정 대구시장 후보를 비롯해 양희 대구시의원 비례대표, 백소현(북구 사), 정유진(북구 바), 임아현(동구 다), 김성년(수성구 라) 등 기초의원 후보들이 참석했다.

한민정 후보는 "국민의힘이 일당독재 하는 대구시를 변화시키고 살맛 나는 대구를 만들기 위한 정책을 실현하겠다고 약속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출마 이유를 밝혔다.

이어 "지난 27년 동안 국민의힘 일당독재로 운영된 결과, 대구는 전국에서 가장 가난한 도시가 됐다"며 "국민의힘 정치인들이 제대로 한 게 하나도 없어 많은 청년과 시민들이 떠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를 향해서는 "자신을 받아준 수성구 주민을 버리고 시장후보로 나섰다"고 날을 세우며 "홍 후보는 이미 대구시장이 된 것처럼 행동하고 어떤 단체와도 협약을 맺지 않겠다고 선언한다"고 비판했다.

한 후보는 "정의당 의원이 지방의회에 들어가면 대구와 내 삶이 바뀔 것"이라며 "다양한 목소리가 대구를 변화시킬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마을에서부터 기후위기 대응할 것"

백소현 북구의원 후보는 "대형산불, 꿀벌폐사, 최장시간 장마, 코로나19 등 기후위기의 징조에도 대구시는 아무런 대책을 세우지 않고 있다"며 "마을 단위부터 기후위기 대응을 시작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유진 북구의원 후보 역시 "마을을 하나의 돌봄 공동체로 만들고 지역아동센터를 연계해 다 함께 돌봄센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임아현 동구의원 후보는 "주목받지 않는 사람들의 삶을 들여다보는 생활정치가 동네 구석구석부터 필요하다고 느꼈다"며 "붉은색과 푸른색 사이에 새로운 색깔인 노랑색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4선 구의원에 도전하는 김성년 수성구의원 후보는 "시정과 의회 행정도 오로지 일당독재, 지역카르텔에 의해 좌우되는 대구에서 진보정당 의원은 행정 견제와 감시, 주민 해결사 역할을 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정의당은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19일 오전 9시 수성구 신매네거리에서 한민정 후보와 김성년 후보가 합동유세를 하는 것을 시작으로 선거운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