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2
▲ 답변하는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2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 : "(채널A 사건 당시 윤 검찰총장이) 음성파일 이야기를 하며 대검 인권부에서 조사하라고 해서, 대검 감찰부에서 병행하겠다고 했다. 그랬더니 (윤 당선자가) '병행?' 그러면서 자리에서 일어났다. 전 서 있었고. 그러면서 저한테 접근했다. 몸이 좀 크시지 않나. '아... 피의자들이 특수수사를 이렇게 받으면 위협을 느꼈겠구나' 했다. 그 자체로 (위협이) 몸으로 느껴졌다."

한동수 감찰부장이 2년 전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으로부터 겪었던 경험을 작심한 듯 쏟아내기 시작했다. 9일 오후 밤 늦게 진행된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증인 신문에서다. 윤 검찰총장에게 한 후보자가 연루됐던 취재원 강요미수 의혹, 즉 채널A사건에 대한 감찰 의지를 피력할 때마다 위협을 겪었다는 증언이다.

감찰방해 의혹 줄줄이 쏟아내... "보고하러 가니 책상에 다리 얹고... "

한 감찰부장은 이날 김영배 민주당 의원의 '한동훈 감찰방해' 의혹 전모에 대한 질문에 2020년 4월 2일의 기억을 떠올렸다.

한동수 : "당선자가 측근을 보호하기 위한 행위라고 단순히 보기에는 이례적인 행동을 보였다. 2020년 4월 2일, 미리 감찰3과장과 함께 부속실을 통해  (윤 전 총장에게) 보고를 가겠다고 연락이 돼있었다. 감찰부장이 직접 보고를 하는 건 드문 일이라, 충분히 예상이 됐을 텐데 제가 못 보던 모습을 보이셨다. 책상에 다리를 얹어놓고 스마트폰을 하시면서 굵고 화난 목소리로 제가 갖고 간 보고서를 좌측 구석을 보고 '저리 놓고 가!' 하셨다."
 

한 감찰부장은 당시 쟁점이었던 당시 부산고검 치장검사였던 한 후보자의 음성파일 임의제출을 직접 요구하거나, 필요한 경우 압수수색을 하겠다고 보고했다고도 했다. 한 감찰부장은 이어 "그랬더니 (윤 당선자가) 쇼하지 말라고 했다. 쇼라면 시작도 안했다, 객관적으로 조사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 "윤석열이 계속 묻나봐, 음성파일" 검언유착 보도 직후 채널A 카톡 http://omn.kr/1xcfc ) 

특정 언론을 통해 자신의 감찰 개시 사실이 흘러간 의혹도 함께 제기했다. 한 감찰부장은 "2020년 4월 7일에는 병가 중이라 윤 전 총장을 만날 기회가 없었고, 부속실에서 문자 보고를 하라고 해서 관련 문건을 첨부하라고 했는데 <조선일보>에서 감찰개시 보고 사실이 보도됐다"면서 "큰형님 리더십으로 측근들을 너무 아낀다고 하시기에는 지나친다는 생각이었고, 지금 드는 생각은 (한 후보자 보호에) 함께 하신 것이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 감찰부장은 윤 당선자의 감찰 방해 혐의를 인정한 서울행정법원의 지난 1심 판결이 언제든 뒤집힐 수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윤 당선자는 법무부가 검찰총장 시절 내린 징계 2개월 처분에 대한 취소 소송 항소심을 진행 중이다. 1심은 채널A사건 관련 감찰방해 및 관련 수사 방해, 주요 사건 재판부 사찰의혹 문건 작성 및 배포 등이 징계사유에 부합하다고 판단해 윤 당선자가 패소했다.  

국민의힘 "민주당보다 정치적"... 한동수 "같은 아파트서 인사해도 무시"

한 감찰부장은 "한동훈 후보자가 법무부장관이 되면 소송대리인을 선임할 수도 있는데, 행정소송에선 변론주의가 적용 된다"면서 "대리인이 어떤 사실관계를 취소하는 쪽으로 하면 (판결이) 유지된다고 기대하기 어렵다. 사법부도 예측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측은 한동수 감찰부장이 정치적 발언을 하고 있다고 맞섰다. 유상범 국민의힘 간사는 "민주당 의원보다 강력한 정치발언을 해서 깜짝 놀랐다"면서 "감찰부장 자리는 검찰총장을 보좌해 검찰 감찰을 담당하는데, 한 부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끌어내리기 위해 (그 자리에) 가신 것이냐"라고 맹비난했다. 

그러자 한 감찰부장은 "주관적인 단정이고 논리 비약이 있다"면서 "저는 정치적인 사람도 아니고 과격하지도 않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제가 기억하기로는 윤 전 총장님은 2020년 4월 2일 보고 드린 이후 저를 피했다"면서 "같은 아파트에 살아서 (마주치면) 인사를 해도 외면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댓글84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2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 사건팀. 가서, 듣고, 생각하며 쓰겠습니다.

오마이뉴스 법조팀 기자입니다. 제가 쓰는 한 문장 한 문장이 우리 사회를 행복하게 만드는 데에 필요한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이나 페이스북 등으로 소통하고자 합니다.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