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7일 SNS에 '무한책임지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자신의 인천계양을 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7일 SNS에 "무한책임지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자신의 인천계양을 출마를 공식화했다.
ⓒ 페이스북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다가오는 6·1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인천 계양을 후보로 전략공천된 후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냈다. 이 고문은 "언제나처럼 국민의 집단지성을 믿고 민심의 바다에 온전히 저를 던지겠다"며 자신의 출마를 공식화했다. 

이 고문은 7일 오전 자신의 SNS에 '무한책임지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이 같이 밝혔다.

이 고문은 "국민이 곧 국가다. 정치는 국민의 더 나은 삶을 책임지는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국민을 위한 일꾼이자 국민의 도구인 정치인에게 개인적 손익은 부차적 문제일 뿐"이라며 "말이 아닌 행동으로, 헛된 약속이 아닌 실천으로 저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고문은 대선 패배를 언급하며 "민주당의 상황과 지방선거의 어려움 또한 대선 패배에 따른 저의 책임이고, 이를 타개하는 것 역시 전적으로 저의 책임"이라며 "언제나처럼 국민의 집단지성을 믿고 민심의 바다에 온전히 저를 던지겠다. 당의 모든 결정을 전적으로 따르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더 나은 국민의 미래를 위해 힘겨운 선거에 나선 민주당 후보들과 함께 혼신의 힘을 다해 반드시 이기겠다"고도 다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6일 이재명 상임고문을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로 전략공천했다. 이와 동시에 이 고문은 이번 선거의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아 지방선거를 진두지휘한다.

댓글5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안녕하세요. 오마이뉴스 류승연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