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보라색과 노랑색의 유채꽃, 초록의 청보리와 야트막한 집이 옹기종기 어우려진 한 폭의 그림 같은 가파도 풍경
▲ 유채꽃과 청보리가 출렁대는 가파도 풍경 보라색과 노랑색의 유채꽃, 초록의 청보리와 야트막한 집이 옹기종기 어우려진 한 폭의 그림 같은 가파도 풍경
ⓒ 김기현

관련사진보기


소소한 일상의 소중함을 알게 해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2년여 만에 전면 해제되었다. 시선이 스치는 곳마다 초록으로 물들고 여기도 꽃, 저기도 꽃이 만발하다. 싱그러운 자연의 품속에서 나무와 숲 그리고 꽃과 교감하고 맑은 공기 마시며 마음치유의 시간을 가지면 좋겠다. 그동안 우울하고 암울했던 코로나의 긴 터널의 끝에서 산이나 섬으로 여행을 떠나 '코로나블루(Corona Blue)'를 날려버리고 새로운 꿈과 희망을 위해 다시 힘을 내면 좋겠다.

지난 22일, 모처럼 필자도 형님 부부와 함께 제주도 섬 속의 섬 청보리가 출렁이고 유채꽃이 살랑살랑 춤추는 가파도 여행을 떠났다. 며칠 전부터 가보고 싶은 제주도 여행지와 도민이 추천하는 식당을 검색해서 3박 4일 일정으로 여행 일정표를 짰다. 사회적 거리제한이 풀리면서 주말엔 편도 항공권이 20만 원에 육박했다.

필자는 시간적인 여유가 있어 비교적 요금이 저렴한 평일 오후 시간대와 오전 시간대 항공권을 예매하여 1인당 왕복 10만 원 선에서 예약했다. 코로나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과 물가 상승으로 주머니가 얇아진 서민들의 입장에선 제주도 여행마저도 버거운 것이 현실이다.
 
가파도 여행을 하기 위해 긴 줄을 서서 사전에 예매한 승선권을 매표하고 있다.
▲ 제주도 운진항 여객터미널 가파도 여행을 하기 위해 긴 줄을 서서 사전에 예매한 승선권을 매표하고 있다.
ⓒ 김기현

관련사진보기

 
가끔은 비싼 비용을 치르더라도 '낮선 곳으로의 여행'을 떠나보자. 메마른 가슴속에서 다시 꿈과 희망을 싹 틔울 수 있는 '에너지 활력소'를 만들어주기 때문이다. 무엇을 해야 할 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때 비로소 진정한 무언가를 할 수 있다. 어느 길로 가야할 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때가 비로소 진정한 여행의 시작이다. 터키의 시인 '나짐 히크메트'의 시어(詩語)를 기억하며 버킷리스트 여행을 떠나보면 좋겠다.

가파도 여행을 위해서는 인터넷(아름다운 섬나라/https://wonderfulis.co.kr)이나 운진항 여객터미널 예약전화(064-794-5490)로 사전에 예약해야 된다. 핸드폰 Play스토어에서 '가보고 싶은섬' 어플을 다운받아 예약할 수도 있다. 4~5월까지 청보리 축제 기간에는 여행자가 많아 10%정도 되는 현지 승선권 발권은 1시간 이상 긴 줄을 서서 기다려야 되고 조기 매진되기 때문에 아예 생각하지 않은 것이 좋겠다.

최소 1주일 전에 여유를 두고 하면 좋다. 이왕이면 날씨 예보를 확인하고 쾌청한 날을 선택해 미리 예약하는 것이 좋겠다. 배편은 서귀포 대정읍 운진항에서 08:40분 첫 배를 시작으로 10편이 왕복 운행한다. 승선권은 1인당 성인 기준으로 왕복 1만3100원이다. 65세이상 경로우대나 제주도민, 군인 등은 주민등록증이나 증빙자료가 있어야 할인된다.

배를 타고 들어가는 길 
 
여객터미널에서 매표가 끝나면 이곳에서 줄을 서서 정기 여객선 블루레이호에 승선한다.
▲ 제주도 운진항 가파도 승착장 여객터미널에서 매표가 끝나면 이곳에서 줄을 서서 정기 여객선 블루레이호에 승선한다.
ⓒ 김기현

관련사진보기

운진항 승선장에서 매표 검사가 끝나고 여행객들이 배에 승선하고 있다.
▲ 운진항, 가파도 정기여객선 블루레이호 운진항 승선장에서 매표 검사가 끝나고 여행객들이 배에 승선하고 있다.
ⓒ 김기현

관련사진보기

 
여행은 언제나 어린아이가 소풍가는 것처럼 설렌다. 제주 서부 쪽에 있는 숙소에서 일찌감치 나와 흥얼흥얼 노래를 부르며 차를 몰고 달린다. 승선권을 사전에 예약해도 40분 전엔 운진항에 도착하지 않으면 예약이 취소가 된다. 승선신고서를 작성하고 매표를 해야 되기 때문에 서둘러서 출발해야 한다. 승선 신고서는 여러 명이 가도 한 장에 신고서를 작성하면 된다.

운진항에서 가파도를 운항하는 '블루레이' 정기여객선은 294명을 태울 수 있는 큰 배다. 운진항 여객 터미널에는 마라도까지 여행할 수 있기 때문에 사람들로 북적댄다. 매표가 끝나고 승선장에서 줄을 서서 기다려 승선을 마치면, 배는 코발트색 바다를 가르며 흰 포말을 일으킨다. 우뚝 솟은 제주도의 산방산과 송악산, 후광으로 한라산이 너른 바다와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진다. 10분 정도면 가파도 상동항에 도착한다.
 
운진항에서 가파도로 가는 동안에 펼쳐지는 바다 풍경이다. 우뚝 솟은 산방산과 길게 보이는 송악산, 우측에 희미하게 한라산이 보인다.
▲ 가파도로 가는 바다풍경 운진항에서 가파도로 가는 동안에 펼쳐지는 바다 풍경이다. 우뚝 솟은 산방산과 길게 보이는 송악산, 우측에 희미하게 한라산이 보인다.
ⓒ 김기현

관련사진보기

 
가파도 면적은 0.87Km㎢, 126가구에 227명이 거주한다. 동서 1.3㎞, 남북 1.4㎞ 크기의 가오리 모양의 섬으로 소망전망대가 해발고도 20.5m로 제일 높다. 걷기 코스는 상동포구에서 가파치안센터까지 걷는, 4.2km 올레길 10-1코스로 연결된다.

짧게 가고 싶다면 섬 중간을 가로질러 가는 길로 소망전망대와 해안가 도로까지 갔다가 벽화거리와 가파초등학교 등 주요 포인트를 둘러보며 도란도란 걷는 코스를 추천한다. 가파도 해안 길을 따라 한 바퀴 돌며 구석구석의 정취를 느끼려면 가파리 마을에서 운영하는 자전거를 빌려 타고 여행하는 것도 좋다. 대여료는 1인용은 5000원, 2인용은 1만 원이다.
 
제주 운진항에서 배에 승선하고 10분이면 가파도 상동항 선착장에 도착한다.
▲ 가파도 상동항 모습 제주 운진항에서 배에 승선하고 10분이면 가파도 상동항 선착장에 도착한다.
ⓒ 김기현

관련사진보기

 
가파도는 노랑, 보라의 유채꽃이 유혹하고 연초록의 통통한 보리가 파도처럼 출렁대며 자연과 어우러지는 곳이다. 시선이 스치는 곳마다 한 폭의 수채화다. 필자도 가파도의 느낌을 시로 읊어 보았다.

신(神)이 그려 놓은 한 폭의 수채화 구불구불 돌담 너머로 옹기종기 모여 있는 빨강, 파랑, 초록 지붕의 야트막한 민가(民家)/ 까슬한 청보리 수염이 출렁이는 초록의 향연 노랑과 보라색 유채꽃이 살랑살랑 유혹하고 골목마다 바다요정이 소곤대는 비밀의 섬/ 억만년 세월동안 바람이 섬을 흔들어도 아름다운 풍광에 넋을 잃고 바람도 쉬어가고 구름도 쉬어가는 힐링(Healing)의 섬/ 고즈넉한 오솔길 도란도란 걷다보면 몸도 마음도 정화되어 당신도 섬이 되고 나도 섬이 되는 섬 속의 섬 가파도.
 
가파도 상동항 선착장에서 조금만 걸으면 청보리가 여행객을 반긴다. 멀리 산방산과 한라산이 어우러져 한 폭의 수채화를 만든다.
▲ 청보리가 출렁대는 가파도 풍경 가파도 상동항 선착장에서 조금만 걸으면 청보리가 여행객을 반긴다. 멀리 산방산과 한라산이 어우러져 한 폭의 수채화를 만든다.
ⓒ 김기현

관련사진보기

   
스치는 곳 마다 보라색 유채꽃과 산책길과 저 멀리 산방산과 어우러져 한 폭의 수채화가 펼쳐진다.
▲ 유채꽃이 만발한 가파도 풍경 스치는 곳 마다 보라색 유채꽃과 산책길과 저 멀리 산방산과 어우러져 한 폭의 수채화가 펼쳐진다.
ⓒ 김기현

관련사진보기

 
놀멍 쉬멍 사부작사부작 걷다가 사진을 찍으며 섬이 말하는 소리를 들으며 맑은 햇살에 마음을 씻는다. 벽화마을 중간쯤에 있는 '해녀의 집'에서 바다에서 직접 잡아 왔다는 소라 회 한 접시에 청보리 막걸리 한 잔하면서 여유로움을 만끽하다보면 2시간이 훌쩍 지나간다.

상동항 입구에 있는 청보리 아이스크림도 꼭 먹어보면 좋겠다. 땀을 흘리고 먹는 아이스크림 맛은 청보리 향과 달콤함이 어우러져 잊지 못할 꿀맛이다. 탐방이 끝나면 미리 예매한 승선 시간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 탐방을 시작하기 전에 승선 시간 20분 전 알람을 미리 맞춰 놓는 것도 방법이다.

보물 같은 시간을 느낄 수 있는 곳 
 
여행자의 발길이 닿는 구석구석 스치는 곳 마다 한 폭의 수채화가 된다.
▲ 가파도 유채꽃과 바다 풍경 여행자의 발길이 닿는 구석구석 스치는 곳 마다 한 폭의 수채화가 된다.
ⓒ 김기현

관련사진보기

   
탐방길 중앙길로 가다보면 볼 수 있는 벽화마을 풍경이다.
▲ 가파도 벽화마을 풍경 탐방길 중앙길로 가다보면 볼 수 있는 벽화마을 풍경이다.
ⓒ 김기현

관련사진보기

 
가파도는 천천히 구석구석 걷다보면 그동안 보지 못한 자연과 사람이 보인다. 바쁘게만 살아오면서 느끼지 못했던 느낌표와 쉼표의 의미를 발견하게 된다. 회색빛 콘크리트 도시에서 앞만 보며 달려왔던 자신을 돌아 볼 수 있는 보물 같은 시간도 선물 받는다.

지금 삶의 의욕이 떨어지고 몸과 마음이 힘들고 지쳐 있다면 가족이나 연인 그리고 친구와 함께 가파도로 훌쩍 떠나보자. 청보리가 출렁대는 초록의 바다에 풍덩 빠져 자연을 오롯이 즐겨보면 좋겠다. 자연은 상처 나고 멍든 가슴을 치유해주고 마음의 소리를 들어주기 때문이다.

덧붙이는 글 | 가파도 여행은 최소 1주일 전에 인터넷이나, 앱을 통해서 사전에 승선권을 예매해야 된다. 승선권을 예매하면 당일엔 최소 40분 전에 가파도 여객터미널에 도착하여 매표를 해야 된다. 그렇지 않으면 취소된다. 자세한 여행기를 참고해서 행복한 여행이 되길 바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서울사이버대 상담심리학 전공, 폴리스맨, 2010년 시인 등단, 2021년 서울시 시민기자, 제주한달살기 운영자, 다음블로그 제주한달살기/제주힐링하우스 운영자(방문자 168만명), 제주 귀촌 이야기,제주 여행 하며 소소한 일상의 따뜻한 감동 스토리와 제주 여행정보 제공 등

이 기자의 최신기사 제주의 숨은 비경 '엉또폭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