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 경선에서 승리한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과 패배한 장종태 전 서구청장이 26일 대전시의회에서 함께 손을 잡았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 경선에서 승리한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과 패배한 장종태 전 서구청장이 26일 대전시의회에서 함께 손을 잡았다.
ⓒ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경선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에게 패해 탈락한 장종태 전 예비후보가 이제 갈등을 접고 허태정 시장 중심으로 원팀이 되어 6월 선거에서 민주당의 승리를 가져오자고 제안했다.

장 전 예비후보는 26일 오후 대전시의회를 방문, 경선 패배에 따른 입장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그는 "저는 어제까지 치러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 경선에서 허태정 후보님께 패했다"며 "죽을힘을 다해 최선을 다했지만 대전시장으로의 도전은 여기까지인가 보다. 저를 지지해주셨던 지지자님들, 그리고 함께 힘을 보태주셨던 모든 분께 고맙고 또 미안하다"고 마음을 전했다.

이어 "대전시 말단공무원으로 출발해 두 번의 서구청장, 그리고 대전시장 도전까지. 가진 것 하나 없는 저 장종태를 품어주고, 성장시켜주시고, 대전을 위해 일할 수 있게 해주신 대전시민 여러분께 이 자리를 빌려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허태정 대전시장님께 진심 어린 축하를 전한다"고 말하고 "더불어민주당의 당당한 대전시장 후보로서 중단 없는 대전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대전에서 다시 파란물결을 일으켜 6월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대전을 지켜주십시오! 제가 도울 일이 있다면 원팀이 되어 기꺼이 제 모든 걸 동원해 돕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아울러 경선 후유증으로 인한 갈등과 분열을 멈춰달라고 촉구했다. 장 전 예비후보는 "경선 패배의 아픔에도 불구하고 여러분들 앞에 직접 선 것은 6월 지방선거에서 대전을 빼앗길 수 없다는 절박함 때문"이라면서 "지금 대전은 피할 수 없는 경선과 공천 등으로 민주당 당원들, 그리고 지지자들이 분열되어 있다. 그러나 지금 우리는 그럴 시간이 없다. 이렇게 가다가는 필패"라고 말했다.

그는 끝으로 "모든 갈등과 분열을 멈춰 달라. 그리고 우리가 나아갈 목표만을 보고 함께 손잡고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허태정 시장님을 중심으로 대전의 파란물결을 일으켜 달라. 다시 원팀이 되자"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 자리에 허태정 대전시장이 깜짝 방문했다. 허 시장은 이 자리에서 장 전 예비후보의 손을 잡고 "평소 늘 존경해오던 장종태 전 서구청장님이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마음을 모아주셔서 큰 힘이 된다"며 "앞으로 같이 손잡고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원팀으로 진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