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21일 <뉴스타파>가 보도한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전방위 연루' 드러나다"
 지난 21일 <뉴스타파>가 보도한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전방위 연루" 드러나다"
ⓒ 뉴스타파

관련사진보기

   
<뉴스타파>가 지난 21일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전방위 연루' 드러나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습니다.

보도의 주요 내용은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는 후보 측이 공개한 계좌 외에 최소 두 개의 계좌를 주가조작 세력에 빌려줬다 ▲ 새롭게 드러난 두 개의 계좌는 검찰이 분류한 '2차 작전'의 이른바 '주포'에게 빌려줬다 ▲ 빌려준 계좌 외에 주가조작 세력의 권유를 받고 자신이 직접 주식을 매수한 계좌도 두 개가 더 있다 ▲ 김건희씨 모친이자 윤 후보의 장모인 최은순씨 역시 주가조작 세력에 계좌를 빌려줬다입니다.

<뉴스타파> 심인보 기자는 위와 같은 내용의 기사를 내보내면서 제목에 매우 신중을 기했다고 합니다. 심 기자는 22일 KBS 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나와 "'의혹'이라는 말 저희가 달지 않았습니다. '전방위적 연루'라고 했고요. 그렇게 한 이유는 이게 더 이상 의혹이 아니라 사실이기 때문입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연루'의 사전적 의미는 "남이 저지른 범죄에 연관됨"입니다(표준국어대사전).

심 기자가 김건희씨의 "주가조작 연루는 사실"이라고 단언하는 이유는 검찰의 공소장에 첨부된 범죄일람표 때문입니다. 범죄일람표에는 누가, 언제, 어디서, 무슨 일을 했다는 게 적시되어 있습니다. 검찰이 압수수색이나 계좌 추적을 해서 알게 된 사실입니다. 

심 기자는 "어떤 사실들을 가지고 검찰이 해석을 해서 기소하는"데 "범죄일람표에 나온 이 목록들, 이 사실 자체는 이게 기소가 돼서 무죄가 되든 유죄가 나든 변하지 않는"다고 설명합니다. 검찰이 어떤 사실을 해석해서 작성한 공소장은 그 사실을 범죄라고 해석하는 건 잘못이라며 법원에서 뒤집어질 수도 있지만 사실은 그대로 사실로 남는다는 겁니다. 

"김건희씨가 빌려주거나 직접 매수한 계좌는 모두 5개"
 
<뉴스타파>가 보도한 검찰 범죄일람표에 나오는 김건희씨의 계좌 5개
 <뉴스타파>가 보도한 검찰 범죄일람표에 나오는 김건희씨의 계좌 5개
ⓒ 뉴스타파

관련사진보기


그렇다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범죄일람표에 뭐라고 나와있길래 김건희씨 주가조작 연루는 사실이라고 하는 걸까요? 범죄일람표에 나온 내용이 바로 이 글 서두에 밝힌 <뉴스타파> 보도의 주요 내용입니다.

윤 후보는 그동안 주가조작과 무관하고 전문가라는 사람에게 돈을 맡겼을 뿐이라며 재미를 보지 못해 끝냈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나 <뉴스타파> 보도에 따르면  손실 보고 끝냈다면서 2차 작전에 또다시 김건희씨 계좌가 동원됐습니다. 이는 21일 3차 대선후보 4자토론에서 윤석열 후보가 2010년 5월 이후 추가 주식거래가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 "당연히 했다, 제 처가"라고 답한 것과 일맥상통합니다.

심 기자는 "1차 작전의 주역에게 계좌를 빌려준 거 OK, 여기까지 우연일 수 있다고 쳐요. 그런데 2차 작전이 시작됐는데 여기에 또 계좌를 빌려줍니다, 2개를"이라며 범죄일람표에서 발견된, 김건희씨가 빌려주거나 직접 매수한 계좌는 모두 5개라고 합니다. 
   
심 기자는 김건희씨 계좌의 주식 거래 방식도 이상하다고 지적합니다. 점심시간에 10만 주를 산 가격보다 싼 값에 매도를 하고 2시간 뒤에 6만 2천 주를 자기가 판 가격보다 더 비싸게 샀다며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는 구경꾼이 없는 점심시간에 작전 세력 간에 물량을 배분하는 방식이라고 합니다. 더욱이 김건희씨가 판 10만 주 가운데 2만 주는 김씨의 어머니 최은순씨 계좌로 샀다고 합니다.

검찰 수사를 통해서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의 실체는 확인됐습니다. 이 주가 조작에서 김건희씨 계좌가 모두 5개 이용됐습니다. 심 기자는 "한편으로는 계좌를 빌려주고 한편으로는 자기가 직접 주식도 사고 이렇게 돼 있기 때문에 저희가 이것은 '전방위적 연루다' 이렇게 표현을 한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댓글1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매일매일 냉탕과 온탕을 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