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후보가 8일 강남구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과학기술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바꿉니다'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과학기술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후보가 8일 강남구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과학기술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바꿉니다"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과학기술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부당한 선거 개입으로 유감을 표한다."

윤석열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를 향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 요구에 국민의힘이 반발하고 나섰다.

앞서 윤석열 후보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민주당 정권이 검찰을 이용해서 얼마나 많은 범죄를 저질렀나. 거기에 상응한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집권하면 전 정권 적폐청산 수사를 할 것이냐'는 질문에 "해야죠. 해야죠. 돼야죠"라고 답했다. 이에 청와대는 핵심 관계자를 통해 불쾌감을 표시했으나, 윤 후보는 "스스로 생각하기에 문제될 게 없다면 불쾌할 일이 없지 않겠느냐"라고 반문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10일 이례적으로 "현 정부를 근거 없이 적폐 수사의 대상·불법으로 몬 것에 대해 강력한 분노를 표하며 사과를 요구한다"라고 밝혔다(관련 기사: 문 대통령 분노 "검찰총장 때 적폐 모른 척? 사과 요구").

국민의힘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10일 오전 이양수 선거대책본부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적폐 수사의 원칙을 밝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향해 사과를 요구한 것은 부당한 선거개입으로 유감을 표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양수 대변인은 "윤석열 후보는 평소 소신대로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법과 원칙 그리고 시스템에 따른 엄정한 수사 원칙을 강조했을 뿐"이라며 "민주당이 윤 후보 발언의 취지를 곡해해서 정치보복 프레임을 씌우려 들더니 이제 대통령과 청와대가 가세하는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사전에 정치보복이란 없다는 것을 재차 확인한다"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여권 강력한 분노?... 본인들 죄 크다는 반증"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역시 "윤석열 후보에게 강력히 분노하고 사과를 요구하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답한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분노를 표명하고 사과를 요구해야 할 쪽은 국민이다"라고 주장했다. "국민들은 문재인 정권 인사들이 전보다 더한 내로남불 적폐를 쌓아오는 것을 질리도록 지켜봤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청와대와 민주당은 자신들이 적폐 청산의 심판자이지 대상자는 아니라는 오만에 빠져 있다"라는 지적이었다.

허 대변인은 "특히 지금은 민주당의 대선후보 일가 전체가 적폐를 여실히 드러내고 있는 상황"이라며 "여권의 반응을 한 마디로 요약하면, 우리는 되고 너희는 안 된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문재인 정권은 집권하자마자 적폐 청산을 내걸고 직전 정부의 인사들을 가혹하게 몰아붙였다"라며 "'동일 행동, 동일 기준'의 원칙에 따라, 국민들은 현 정권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의 엄격한 잣대를 적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도 이야기했다.

그는 "오히려 문재인 정권이 쌓아놓은 갖가지 문제에 대해 수사를 하지 않는 것이 직무유기"라며 "대통령과 여권 인사들이 적폐 수사란 말에 유독 '강력한 분노'가 치민다면, 그것이야말로 본인들이 저지른 죄가 그만큼 크다는 반증"이라고까지 힐난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는 국민이 공유하는 공정과 상식의 기준을 문재인 정권에도 적용해 적폐가 있다면 베어내야 한다는 평범한 발언을 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