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행정학회 주최 대통령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행정학회 주최 대통령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평택 물류센터 신축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 3명이 숨진 가운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오후에 잡혀 있던 비공개 일정을 취소하고 상황을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마이뉴스> 취재에 따르면, 이 후보는 해당 화재와 소방관 실종 및 사망 소식을 연달아 접한 뒤 이를 엄중한 상황이라고 판단해 오후에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던 인터뷰 녹화 일정 등을 중단했다.

처음엔 화재 현장을 찾을 계획도 논의됐으나 이 후보는 현장 수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우선 SNS를 통해 메시지를 내기로 결정했다. 특히 경기도지사를 역임했던 이 후보는 소방관 3명의 사망 소식을 듣고 실무진에 충격의 마음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후보는 오후 9시 MBC <백분토론> 일정은 예정대로 소화할 계획이다.

이 후보는 SNS에 "소방공무원들의 희생, 가슴이 아프고 안타깝다"라며 "소방공무원들이 안전하게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더 각별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유족들과 동료를 잃은 소방공무원들에게 한없는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평소 소방공무원들은 신의 역할을 대신한다고 말해왔다. 이런 그들의 용기와 헌신을 잘 알기에 너무도 안타깝고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의 한 신축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고개를 숙인 채 서 있다.
▲ ‘안타까운 현장’ 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의 한 신축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고개를 숙인 채 서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