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은혜 교육부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양화중에서 연 ‘청소년 백신접종 관련 학생·학부모·전문가와 함께하는 온라인 포럼’을 주재하고 있다.
 유은혜 교육부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양화중에서 연 ‘청소년 백신접종 관련 학생·학부모·전문가와 함께하는 온라인 포럼’을 주재하고 있다.
ⓒ 교육부

관련사진보기


내년 2월부터 적용 예정인 청소년 방역패스에 대해 학부모단체와 교원단체 반발이 커지자 유은혜 교육부장관이 "원칙을 훼손하지 않으면서도 현장 불안 해소를 위한 개선점을 찾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확진 소아·청소년 99%가 미완료자"...유은혜, 백신패스 필요성 강조 http://omn.kr/1wbng)

유 장관은 8일 오전 서울 양화중에서 연 '청소년 백신접종 관련 학생·학부모·전문가와 함께하는 온라인 포럼'에서 "국민여러분의 마음을 헤아리고 잘 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에 따라 교육부가 방역당국에 청소년 방역패스 적용 시기와 방법에 대한 개선점을 추가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유 장관은 중학교 학생과 학부모 16명의 의견을 들은 뒤에도 "방역패스 적용과 관련 우려가 많다는 것을 잘 이해하고 있다"면서 "사회적 합의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현장의 의견을 잘 반영해서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이 있을지 적극 모색해 관계부처와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유 장관은 "방역패스에 대해 백신 의무화, 강제접종이라는 말씀도 하시는데, 불가피하게 접종하지 못하는 경우에는 공동체의 감염예방을 위해 PCR검사를 정기적으로 받는 것으로 했으면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청소년 방역패스라는 원칙은 지켜나가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날 포럼에 참석한 유 아무개 중학생은 "교육부나 정부가 두 달 전엔 청소년 백신접종에 대해 자유로운 선택권을 주겠다고 말해놓고 갑자기 2월부터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로 한 것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면서 "백신에 대한 효과나 부작용은 그대로인데 사실상 강제접종을 하기로 한 것에 대해 해명을 해주길 바란다"고 질문했다.

중학생 "두 달 전엔 접종 선택권 준다더니...갑자기 방역패스?"

이에 대해 이날 전문가로 참석한 정재훈 가천대 교수(예방의학과)는 "코로나 위기를 다루는 과정에서 결정했던 것들이 상황이 달라지면서 다르게 결정하는 경우도 많다"면서 "두세 달 전엔 청소년 백신접종에 대해 자신감이 모자랐지만 고3 접종 이후 상황이 바뀐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날 유튜브 시청자가 3000~4000명대를 유지할 정도로 관심이 컸던 포럼에서 시청자들은 댓글에서 "청소년 백신접종 반대를 위해 촛불을 들자", "짜고 치는 행사다"고 비판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은 지난 5~6일 전국 초중고 학부모 2만1646명을 대상으로 청소년 방역패스 관련 긴급 설문조사 벌인 결과, 응답자의 92.7%가 '반대한다'고 답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찬성 의견은 6.1%였다.

진보 성향의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과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도 '청소년 백신패스를 재검토해야 한다'는 성명을 지난 6일 낸 바 있다. 최대 교원단체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국교총)도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