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한혜원 정윤주 기자 = 지난 21일 하늘로 솟아오른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는 한국 우주기술의 집약체다. 설계, 제작, 시험, 발사 운용 등 모든 과정이 국내 기술로 진행됐다.

누리호는 탑재체인 위성모사체(더미 위성)를 궤도에 올려놓지 못한 탓에 이번 1차 발사가 완벽한 성공으로 마무리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순수 국내 기술만으로 이뤄진 이번 발사 경험은 앞으로 한국에 우주 관련 산업 생태계를 성장·안착시키고 '민간 우주시대'를 여는 데 중요한 무형 자산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23일 정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에 따르면 정부는 누리호 계획 시작 단계부터 국내 산업체 육성을 지원하고 '자생적 우주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누리호를 만들고 쏘아 올리는 전체 과정에는 국내 민간 기업 총 300여곳에서 500여명이 힘을 합쳤다.

누리호 전체 사업비의 80% 정도인 약 1조5천억원이 참여 기업에 쓰였다.

이는 2013년 발사에 성공한 나로호 개발 당시 국내 산업체 집행액이 1천775억원에 불과했던 데 비해 엄청나게 증가한 것이다.

항우연은 누리호 개발 초기부터 산·연 공동설계센터를 구축해 관련 기술 이전을 지원했으며, 이때부터 기업 관계자 50여명이 항우연에 상주하면서 협업했다.

누리호 체계 총조립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맡았고 엔진 총조립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012450]가 진행했다.

이외에도 ▲ 체계종합(유콘시스템, 카프마이크로 등 6곳) ▲ 추진기관/엔진(에스엔에이치, 비츠로넥스텍 등 9곳) ▲ 구조체(두원중공업, 에스앤케이항공 등 9곳) ▲ 유도 제어/전자(7곳) ▲ 열/공력(한양이엔지, 지브이엔지니어링 등 3곳) 등 주력 분야 참여 기업만 30여 곳에 이른다.

누리호를 쏘아 올린 발사대도 국산이다.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내 한국형 발사체 발사대(제2발사대)는 현대중공업이 총괄해 2016년부터 올해 3월까지 약 4년 6개월에 걸쳐 건립됐다.

제2발사대에는 3단형 누리호에 맞춰 높이 48m의 엄빌리칼(umbilical) 타워도 구축됐다. '탯줄로 이어진'라는 어원에 맞게 엄빌리칼 타워는 누리호에 추진제와 가스류 등 연료를 공급하는 역할을 했다.

2013년 1월 나로호 발사에 쓰인 제1발사대는 러시아로부터 기본 도면을 입수해 국산화 과정을 거쳐 제작된 것으로,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됐다고 보기 어려웠다.

21일 누리호의 첫 발사는 미완의 성공으로 아쉽게 끝났지만, 정부와 항우연은 누리호 발사체를 2027년까지 도합 5차례 더 하늘로 쏘아 올릴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참여 기업들의 기술이 기반을 더욱 단단히 다지면서 국제적으로도 신뢰도 역시 더 높아질 수 있을 전망이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1일 누리호 발사 후 기자간담회에서 "그동안 우주 개발은 정부 주도로 진행됐지만 앞으로 발사체 기술이 완성되고, 그 기술이 민간에 이전되며, 민간 스스로 고체연료를 활용한 발사체 기술을 확보하게 되면 민간에서의 우주 생태계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ye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