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장애인들이 자립의지를 키우고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장애인보호작업장과 장애인일자리창출사업 등이 수익에 의존하다보니 근로 장애인들을 위한 인건비를 지원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장애인들이 자립의지를 키우고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장애인보호작업장과 장애인일자리창출사업 등이 수익에 의존하다보니 근로 장애인들을 위한 인건비를 지원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 이은주

관련사진보기

 
"딸기를 재배해 판매한 수익금으로 인건비를 지급해야 하는 상황인데, 지난해에 이어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다보니 6개월째 밀린 인건비를 지급하기가 더 어려워졌다."

김기현 충남농아인협회 홍성군지회장의 한숨 가득 섞인 말이다.

장애인들의 자립의지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홍성군에서 마련해준 딸기 재배하우스가 최근 집중호우로 인해 수해를 입었다. 이곳은 지대가 낮다보니 지난해에도 침수피해를 입어 수익이 줄었다. 올해도 같은 상황이 반복되면서 당장 임대료와 운영비는 물론 청각장애인들의 인건비를 지급하기도 벅차다.

이와함께 홍성군은 장애인에게 직업재활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평등한 근로의 기회와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홍성군장애인보호작업장 '조양크린'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8년 개소한 조양크린은 4명의 장애인 고용을 시작으로 현재는 30명의 장애인이 훈련·근로 하고 있다. 이곳은 장애인들에게 신발, 이불 및 카페트 등의 세탁업과 임‧가공 작업을 통한 직업훈련 프로그램 등을 제공해오고 있다. 이곳 역시 세탁, 임가공사업 등을 통한 수익으로 근로장애인의 인건비를 지급하고 있다.
군은 장애인에게 직업재활훈련 프로그램 제공과 평등한 근로의 기회와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홍성군장애인보호작업장 ‘조양크린’을 운영하고 있다.
 군은 장애인에게 직업재활훈련 프로그램 제공과 평등한 근로의 기회와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홍성군장애인보호작업장 ‘조양크린’을 운영하고 있다.
ⓒ 이은주

관련사진보기

 
이렇듯 장애인들이 자립의지를 키우고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장애인보호작업장과 장애인일자리창출사업 등이 수익에 의존하다보니 근로 장애인들을 위한 인건비를 지원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예기치 못한 상황으로 수익이 줄게되면 인건비 지급이 더더욱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이에 근로 장애인의 고용안정을 위한 최저임금을 보전하기 위해 홍성군에서 인건비를 추가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홍성군의회 김기철 의원은 9일 제280회 임시회 가정행복과 소관 추경예산안 심의에서 "시설종사자들에 대해서는 인건비 상승과 처우개선이 이뤄지고 있는데 일하는 근로 장애인들에 대한 지원이 부족하다"라며 "주목적은 장애인 일자리창출이다. 근로 장애인들이 충분히 보상받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자립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군은 복지차원에서 지원하던 장애인 일자리 창출과 관련 농업정책과와 농업기술센터 등 부서와 연계해 지원방안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홍주포커스에도 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홍성지역의 새로운 대안언론을 표방하는 홍주포커스 대표기자로 홍성 땅에 굳건히 발을 디딛고 서서 홍성을 중심으로 세상을 보고자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