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일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왼쪽은 더불어민주당 김윤덕 의원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일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왼쪽은 더불어민주당 김윤덕 의원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일 전북을 찾아 "민주 세력의 본산은 전라도다. 전라도가 없다면 민주당은 건재하기 어렵다"며 호남 민심 잡기에 주력했다.

그는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동학혁명에서 나온 대동(大同) 세상의 주관은 본래 전북"이라며 "전국 민주당 당원들 절대다수도 전북도민이거나 출향민, 또는 가족이 많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향이 전북인) 정세균 전 당 대표께서도 책임감이 뛰어나고 정말로 실력이 있는 분"이라면서 "성과를 만들어내는 정치 선배님이고 총리로서도 중요한 역할을 잘하셨다고 생각한다"고 추켜세웠다.

이 지사는 "과거에는 전북을 포함한 전라도가 국가 식량을 책임지는 곡창지대였지만, 세월이 바뀌어 태양광과 수력, 풍력 등 서남 해안 벨트가 신재생 에너지의 전략기지로 성장하고 있다"며 "전북이 탄소산업과 새만금 중심의 신재생 사업을 통해 재도약하는 시대가 오길 바란다"고 했다.

이 지사는 발언 이후 이어진 취재진의 민감한 질의에도 비교적 담담하게 답했다.

그는 자신의 여러 발언 등을 통해 불거진 지역주의 논란과 관련해서는 "녹취파일을 실제로 들어보면 전혀 그런 뜻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며 "모두에게 상처와 피해를 주는 일이기 때문에 내용을 정확히 봐줬으면 한다"고 일축했다.

이낙연 후보 지지율 상승으로 당내 경선이 '양강 구도'로 흘러가면서 양측의 네거티브 공세가 커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서는 "내년 선거는 대한민국의 운명을 가르는 매우 중요한 결정점이라고 생각한다"며 "정권 재창출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지나친 과열 경쟁으로 팀 전체 전력에 손실이 오는 것을 막겠다"고 했다.

이어 "이낙연 후보도 뛰어나고 유능한 분이고 정세균 후보님은 개인적으로 모시던 분이라 이분들과 함께하는 게 영광"이라며 "경선은 누군가를 배제하고 혼자 살아남는 과정이 아니라 경쟁을 통해 튼튼한 한 팀을 만드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당에서 강조하는 '원팀'을 거듭 역설했다.

간담회를 마친 이 지사는 전주에 있는 한국탄소산업진흥원을 찾아 탄소섬유로 만든 차량 부품 등을 둘러보며 신산업 육성에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겠다고 약속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