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허성무 창원시장은 30일 '찾아가는 선별검사소'를 찾아 점검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30일 "찾아가는 선별검사소"를 찾아 점검했다.
ⓒ 창원시청

관련사진보기

  
 허성무 창원시장은 30일 '찾아가는 선별검사소'를 찾아 점검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30일 "찾아가는 선별검사소"를 찾아 점검했다.
ⓒ 창원시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창원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허성무 시장은 '찾아가는 선별검사소'를 찾아 현장점검을 벌였다.

창원시는 이주노동자 고용업체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함에 따라, 보다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찾아가는 선별검사소'를 지난 28일부터 운영하고 있다.

'찾아가는 선별검사소'는 이주노동자 다수 고용 기업체나 선별진료소를 찾기 어려운 노동자를 대상으로 운영된다.

시행 첫날인 28일에는 13개 업체 139명, 29일에는 17개 업체 747명이 검사를 받았고, 전원 음성으로 나왔다.

30일에는 봉암공단 기업체에 근무하는 이주노동자를 대상으로 오전 9시 30분부터 11시 30분까지 2시간 동안 검사소를 운영했고, 내국인 희망자도 검사를 받았다.

허성무 시장은 "작업 시간에 자리를 비우기 어려운 이주노동자의 애로사항을 듣고, 노동자들이 마음 놓고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기업체와 협력하여 '찾아가는 선별검사소' 운영 시간을 조정할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창원시는 이주노동자를 위한 '찾아가는 선별검사소'를 30일까지 운영하고, 기업체 휴가 기간이 끝나면 다시 재개할 계획이다.

허성무 시장은 현장 의료진에게 "모두가 협력하면 코로나19는 반드시 진정된다"며 "폭염에 더 힘드시겠지만 조금만 더 참고 견뎌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