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시청 안전 통합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관련 긴급 구청장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시청 안전 통합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관련 긴급 구청장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진료소 대기인원 실시간 안내 등 자치구 사례를 시 전체로 확대할 방침을 밝혔다.

오 시장은 전날 오후 서초구 심산기념문화센터 주차장에 설치된 '드라이브 스루 임시 선별검사소'를 다녀왔는데, 이날 오전 자치구청장들과의 화상회의에서 "드라이브 스루는 검사가 신속하고 대기자와 접촉하지 않아 안전하고 폭염 속에서도 편하게 대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평가했다.

오 시장은 이어 "차가 들고 나는 통로와 검사소 공간만 확보되면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드라이브스루를 확대·운영하겠다. 25개구에서 운영될 수 있도록 자치구에서 공간만 마련하면 시에서도 적극 설치비 등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오 시장은 성동구에서 실시중인 진료소 대기인원 실시간 안내시스템도 언급했다.

성동구는 구청 홈페이지에 성동구보건소와 성동구청 농구장, 성수구두테마공원 등 선별검사소 3곳의 대기 현황을 실시간으로 안내하고 있다. 검사를 원하는 시민이 온라인으로 대기인원 현황을 파악한 뒤 인원이 적은 진료소를 선택할 수 있다.

오 시장은 "성동구의 선별진료소 대기 안내 시스템을 모범 사례로 선정했다"며 "다른 자치구에도 전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청장협의회장을 맡은 이성 구로구청장도 "각 자치구도가 선별진료소 운영, 생활치료센터 운영, 역학조사, 백신 접종, 거리두기 단속 등 총력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며 "시민들의 노력이 헛되이 되지 않도록, 25개 자치구와 서울시, 정부가 함께 손잡고 이겨낼 수 있도록 저희도 함께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