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먹어'라는 말을 못 알아들어 슬픈 고양이 다요는 간식 줄 때 손 주고 기다릴 줄 알는 고양이에요.
ⓒ 다요맘

관련영상보기

 
11살 터키시앙고라 다요를 소개합니다. 다요는 간식 줄 때 손 주고 기다릴 줄 알는 고양이에요. 개처럼 훈련을 시켜봤더니 금세 따라하더라고요. "손" 하면 손을 주고 "기다려" 하면 기다립니다.

그런데 슬프게도 "먹어"라는 말은 못 알아들어요. 간식이 앞에 있는데 왜 먹질 못하니...

다요의 귀여운 모습 예쁘게 봐주세요^^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귀염뽀짝 신기방기 동물자랑 공모전' 응모작입니다.


태그:#고양이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