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사회복지사 1급 교재 사회복지사 1급 시험 준비하기 위해 펼쳐진 교재
▲ 사회복지사 1급 교재 사회복지사 1급 시험 준비하기 위해 펼쳐진 교재
ⓒ 서경숙

관련사진보기

 
2020년 사회복지사로 첫 직장에 다니게 되었다. 시간 강사 일을 하면서 여유로운 시간을 가질 수 있었고, 배우고 싶고 하고 싶은 것들을 하면서 일을 즐겼다. 그러던 중, 50살이 가까워지면서 불안감이 생겼다.

커가는 아이들을 바라보면서 시간 강사 일을 그만두고 나도 4대 보험을 받는 안정적인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사회복지사 2급을 따고, 40대 후반에 4대 보험을 받는 직장에 다니게 되었다. 

직장 생활을 하면서도 나이 많은 직장인의 불안감은 없어지지 않았다. 2급 사회복지사로 만족하지 못했다. 일에 대한 섬세함을 익히고, 깊이 있는 사회복지사의 일에 빠져들고 싶어서 사회복지사 1급에 도전하기로 했다.

늘 미래에 대한 불안감과 아쉬움이 남아있기 때문에 난 1급 사회복지사 자격증에 도전하기 위해서 다른 선생님이 공부하던 책을 물려받아서 공부를 시작했다. 공부란 것이 처음 시작할 때 마음하고 그 후의 마음이 다르다. 지금 현재 급박하게 필요한 공부가 아니라서 그런지, 시작은 해 놓고 집중해서 공부를 하지 못한다.

'해야지' 하는 생각과 다르게 나의 생활 모든 것을 다 하고 시간이 나서 한가할 때 한 번씩 공부하는 식으로 책을 펼친다. 시험 기간에 가까워져야 책을 펼치고 집중해서 공부를 하려나. 사회복지사 1급 책은 내 방 머리맡 위에서 이저저리 굴러다닌다.

최근, 불확실한 미래에 대비해 직장인들이 자격증 취득에 도전하는 경우가 많다는 뉴스를 보았다. 직장인 인기 전문자격증은 1위 공인중개사 16.3%, 2위 사회복지사 1급 10.4%, 3위 회계사 7.7%, 4위 세무사 5.7%, 5위 공인노무사 5.6%라고 한다. 취업 포털 업체 '인쿠르트'가 직장인과 구직자 900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이다.

직장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전문자격증은 '공인중개사'가 1위였다. 투자 열풍 속에 부동산에 대한 관심이 많이 높아진 것도 있지만, 다른 전문자격증에 비해 진입 장벽이 상대적으로 낮고 나이가 있어도 공인중계업소를 개업할 수 있다 보니 그런 듯하다. 공인중개사 다음으로 인기 있는 자격증은 사회복지사 1급이었다. 그 다음이 회계사, 세무사, 공인노무사 순이라고 한다. 
 
공인중개사 투자열풍에 인기있는 공인중개사 자격증
▲ 공인중개사 투자열풍에 인기있는 공인중개사 자격증
ⓒ 서경숙

관련사진보기

  자격증 취득에 도전하는 이유로 '노후 대비'라는 응답이 많았다고 한다. 또, '직장생활 불만과 고용불안'이라는 답변이 많이 나왔단다. 많은 직장인이 현재 다니는 직장에 대해 만족하지 못하고 있고, 자신의 노후에 대한 불안감을 느껴서 자격증에 도전하는 듯하다. 

직장을 다니면서도 불확실한 미래에 대해 걱정 하고, 다가오는 노년을 준비하기 위해서 전문자격증을 준비하는 마음이 나와 같은 것이다. 이 불안감은 늘 있지만, 사람은 발등에 불이 떨어지지 않으면 실천하지 않고 노력하지 않는 것 같다. 나를 보면 다른 사람들도 마찬가지일 것 같다.

30대 때에는 미래를 생각해서 공인중개사 시험을 준비하기도 했는데, 주부로서 아이를 키우고 살림을 하면서 공부하기가 쉽지 않았다. 뉴스를 보면서 '아 그때 공부를 열심히 해서 자격증을 획득했더라면 나의 미래는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해봤다. 불안정한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계획은 다른 사람보다 빠르게 생각하고 준비하지만, 그 이상의 끈기와 노력이 필요할 것 같다.

머리맡에 굴러다니는 사회복지사 1급 책을 다시 펼쳐보게 되었고, 나의 미래를 다시 생각하게 보았다. 남편의 그늘 밑에서 연금을 받으며 여유롭게 살 줄 알았는데 미래는 다 나의 계획과 뜻대로 되지 않는 것이다. 미래가 불안하다면, 스스로 개척하고 대비해야 하는 듯하다. 자격증으로 먹고살지 않더라도 그 준비 과정 속에서 자신만의 만족과 행복을 느낄 수 있다.

우리는 새로운 일에 두려워하면서 멈춰 서지 않을 것이다. 나의 미래를 준비하는 가운데 행복을 느끼면서 당당하고 진취적으로 발전할 것이다. 

덧붙이는 글 | 기자의 블로그, 브런치 등에 올라갑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그림책이 좋아서 아이들과 그림책 속에서 살다가 지금은 현실 속에서 살고 있습니다. 현실 속에서는 영화처럼 살려고 노력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