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나흘 만에 다시 400명대로 올라선 3일 서울 중구 서울역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나흘 만에 다시 400명대로 올라선 3일 서울 중구 서울역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국내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지속하는 가운데 5일 신규 확진자 수는 400명에 육박했다.

전날보다 소폭 감소하면서 일단 지난 2일(344명) 이후 사흘만에 400명 아래로 떨어졌다.

신규 확진자는 2주째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면서 정체 양상을 보이고 있지만, 사우나·직장 등 일상생활 공간을 고리로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어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커질 수 있다.

특히 봄철 모임·여행 등으로 인구 이동이 늘어나면서 유행이 다시 번질 수 있는 데다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센 것으로 알려진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도 증가하고 있어 방역당국이 관련 방역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지역발생 381명 중 수도권 309명-비수도권 72명... 수도권이 81.1%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98명 늘어 누적 9만1638명이라고 밝혔다.

전날(424명)보다 26명 줄었다.

지난해 11월 중순 이후 본격화한 3차 유행은 넉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

신규 확진자는 올해 들어 서서히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으나 설 연휴(2.11∼14) 직후 집단감염 여파로 600명대까지 급증했다가 다시 내려와 최근에는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는 양상이다.

최근 1주일(2.27∼3.5)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15명→355명→355명→344명→444명→424명→398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 300명대가 4번, 400명대가 3번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81명, 해외유입이 17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도 지난 2일(319명) 이후 사흘만에 300명대로 내려왔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29명, 경기 168명, 인천 12명 등 수도권이 309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81.1%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부산 20명, 충북 19명, 충남 8명, 광주 5명, 강원·경북 각 4명, 대구·경남·전북 각 3명, 제주 2명, 세종 1명이다.

주요 신규 감염 현황을 보면 서울 은평구 사우나와 관련해 총 12명, 동대문구 병원 3번 사례에서 10명, 경기 이천시 스티로폼공장과 관련해서 12명이 각각 확진됐다.

강원 원주시의 헬스장 사례에서도 이용자와 가족 등 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위중증 환자 5명 줄어 135명... 전국 15개 시도서 확진자 나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400명대를 기록한 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해외입국자들가 방역 관계자의 안내를 받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400명대를 기록한 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해외입국자들가 방역 관계자의 안내를 받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해외유입 확진자는 17명으로, 전날(23명)보다 6명 적다.

확진자 가운데 4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3명은 경기(5명), 울산(3명), 경북(2명), 인천·광주·충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 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는 미국 6명, 필리핀 4명, 카자흐스탄·나이지리아 각 2명, 인도네시아·브라질·우간다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8명, 외국인이 9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29명, 경기 173명, 인천 13명 등 수도권이 315명이다. 전국적으로는 대전·전남을 제외한 15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8명 늘어 누적 1627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8%다.

위중증 환자는 총 135명으로, 전날보다 5명 줄었다.

이날까지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398명 늘어 누적 8만2560명이고,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8명 줄어 총 7451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678만9011건으로, 이 가운데 663만3666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6만3707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를 통한 검사 건수는 3만7111건으로, 직전일 3만5697건보다 1414건 많다.

전날 검사 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07%(3만7111명 중 398명)로, 직전일 1.19%(3만5697명 중 424명)보다 소폭 하락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35%(678만9011명 중 9만1638명)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코로나19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