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대해 대구시민과 경북도민 모두 찬반 의견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대구경북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1차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찬성 40.2%, 반대 38.8%, 모름·무응답 21.1%로 나타났다.

대구시민은 찬성이 39.7%이고 반대는 40.8%로 찬성보다 반대가 1.1% 높았으나 경북도민은 찬성 40.6%, 반대 36.8%로 찬성이 3.8% 높았다. 하지만 두 지역 모두 오차범위 이내에 있어 찬반 의견이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지역별로는 대구 중부권과 경북 서부권에서 찬성의견이 높았고 대구동부권과 경북 북부권에서는 반대의견이 높았다.

연령별로는 50세 미만은 찬성 31.8%, 반대 45.7%로 반대 의견이 높았으나 50대 이상은 찬성 47.7%, 반대 32.4%로 찬성 의견이 높았다.

행정통합에 찬성하는 이유로는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지방정부 구성으로 국가균형발전 도모'가 28.1%로 가장 높았고 '시도의 통합을 통한 도시와 농촌의 상생발전 도모' 27.1%, '지방정부의 권한 강화로 경쟁력 확보' 16.3% 순이었다.

또 '기관, 인력, 시설의 중복 해소를 통해 재정효율성 확보' 15.9%, '저출산 고령화 문제 해결에 의한 지역소멸 해소' 9.6%로 나타났고 '기타' 0.9%, '모름·무응답' 2%로 나왔다.

행정통합 반대이유로는 '지역 균형발전 정책이 제대로 추진되지 않을 것 같아서'가 38.3%로 가장 높았고 '통합에 따른 경제 산업 발전성과가 크지 않을 것 같아서' 29.6%, '시군구별 예산이 줄어들 우려가 있어서' 10.2% 순이었다.

이 외에도 '대구경북의 권한이 더 늘어날 것 가지 않아서' 7.1%, '국가의 재정사업이 줄어들 우려가 있어서' 6.3%, '기타' 5.9%, '모름·무응답' 2.6%로 나타났다.

대구시민들의 반대이유로는 '통합에 따른 경제산업발전 성과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34.6%인 반면 경북도민은 '지역균형발전 정책이 제대로 추진되지 않을 것 같아서'가 44.0%로 가장 높게 나왔다.

찬성응답자를 대상으로 통합자치단체의 명칭에 대한 질문을 한 결과 '대구경북특별광역시'에 77.1% 찬성했고 '대구경북특별자치도'는 70.7%가 찬성해 '대구경북특별광역시'를 더 선호하는 것으로 응답했다.

이번 조사의 응답률은 16.8%이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P이다.

김태일·하혜수 공동위원장은 "행정통합의 비전과 목표, 통합의 방향, 부문별 발전 전략을 담은 대구경북행정통합 기본계획을 오는 3월 2일 시·도민에게 공개 하겠다"며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공론화위원회는 행정통합에 대한 인지도와 관심도 증대를 위해 홍보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