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왼쪽부터 염태영 수원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허성무 창원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왼쪽부터 염태영 수원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허성무 창원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 창원시청

관련사진보기

 
'전국 특례시 시장협의회' 초대 대표회장에 추대된 허성무 창원시장은 "막중한 책임감 느끼지만, 지역 균형발전과 화합에 최선 다할 것"이라고 했다.

27일 서울 여의도에서 창원시, 수원시, 고양시, 용인시 등 4개시 시장이 참석한 '특례시 권한 확보를 위한 4개 특례시 시장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간담회는 특례사무 권한 확보 방안과 지방자치법 시행령 개정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허성무 창원시장을 비롯한 염태영 수원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등이 만장일치로 '전국 특례시 시장협의회 대표회장'으로 추대됐다.

허 시장은 앞으로 협의회를 이끌고 갈 대표로서, 특례시 출범을 위한 산적한 난제들 앞에 막중한 책무을 맡는다.

허 시장은 모두 발언에서 "3개 시장님들의 추대 속에 특례시 시장협의회 회장이라는 중책을 맡아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올해는 창원뿐만 아니라 수원, 고양, 용인시 등 4개시가 특례시라는 캔버스에 밑그림을 담을 중요한 1년"이라고 설명했다.

가야만 한다"며 "하얀 캔버스에 우리의 미래 10년을 담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기도의 수원, 고양, 용인의 100만 대도시와는 달리, 10년전 중앙정부의 행정체제 개편으로 창원, 마산, 진해 3개시가 통합된 창원시는 비수도권 지역의 유일한 인구 100만 도시이다.

4개시 시장은 오는 3월 특례시 시장협의회를 구성하며, 공동 운영을 위한 사무처도 신설할 계획이다.

차기 회의는 4개시 시장, 시의장, 국회의원이 모두 참석하는 회의로, 2월 17일 열릴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