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진주시 상봉동 소재 진주국제기도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발생해 시설폐쇄 조치되었다.
 진주시 상봉동 소재 진주국제기도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발생해 시설폐쇄 조치되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국내 처음으로 코로나19 감염 사례인 반려동물 고양이는 재채기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우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25일 오후 코로나19 현황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진주국제기도원 관련한 역학조사 과정에서 확진자의 반려동물인 고양이가 지난 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가 기르던 고양이 3마리 가운데 1마리가 확진된 것이다.

신 국장은 "국내에서 반려동물 중 코로나19 양성이 확인된 첫 사례로 보고 있다"고 했다.

신 국장은 "질병관리청에서는 현재까지, 동물이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전파시키는 것에 대한 근거가 없다"며 "동물로부터 사람으로 전파 가능성은 낮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신 국장은 "지나친 공포감보다 손 씻기 등을 생활화하고 사람이 많은 공공장소에 반려동물을 데리고 나가는 것을 자제하는 등 평소대로 방역수칙을 준수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신종우 국장은 "해당 고양이에 대해 확진자인 보호자가 언급은 없었는데, 재채기 증상이 나타났다"고 했다.

해당 고양이는 현재 진주 소재 동물병원에서 격리 치료와 관찰을 하고 있다.

진주국제기도원 관련해 현재까지 전체 확진자는 100여명(전국)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