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서원씨에게 뇌물을 준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법원에서 열린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서원씨에게 뇌물을 준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법원에서 열린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지난 18일 국정농단 파기 환송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고 구속 수감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사칭한 옥중 특별 회견문이 카카오톡 등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

내용 요지는 이번 판결을 납득하기 어려우며, 한국에서 기업 경영이 어려워 본사를 제3국으로 옮기겠다는 것이다. 삼성그룹은 "이 부회장은 옥중에서 입장을 밝힌 적 없다"면서 "가짜뉴스에 불과"라는 입장을 밝혔다.

20일 오후 카카오톡과 트위터를 비롯한 SNS를 통해 '옥중 특별회견문'이라는 제목의 글이 퍼져 나가기 시작했다. A4 용지 한장 분량의 해당글은 "삼성을 사랑하시는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고 시작한다. 이어 이번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인 경영권 승계 대가에 따른 뇌물 공여에 대해 이 부회장 스스로 추진한 일도 아니며, 그룹차원에서 결정된 일이라고 씌여 있다.

또 재판부의 뇌물죄 적용에 대해 "이해하기 어렵다"는 언급과 함께, "한국에서 기업 경영하기 너무 힘든것 같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또 앞으로 적법한 절차를 거쳐 삼성그룹 본사를 제 3국으로 옮기겠다고도 했다.

이재용 부회장 사칭 옥중 회견문 나돌아… 삼성 "가짜 뉴스"

이같은 내용이 온라인에서 확산되는 것에 대해 삼성그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보였다. 그룹 전자계열사의 고위 임원은 "이 부회장은 파기 환송 선고 이후 옥중에서 어떠한 입장을 낸 적이 없다"면서 "누군가 이 부회장을 사칭해 가짜 뉴스를 만들어 유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룹 차원에서 이 부회장 사칭 회견문에 대한 대응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그는 "아직 별도의 대응책을 갖고 있지 않다"면서 "해당 글의 유포 과정 등을 보면서 법적 조치 여부 등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삼성은 이 부회장의 부재에 따라 비상경영체제로 전환이 불가피해졌다. 또 삼성 주변에선 지난 2017년 이 부회장이 1년동안 구속 됐을 당시의 예를 들면서, '옥중 경영'으로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당시 이 부회장은 구속 상태에서도 거의 매일 그룹 관계자로부터 직접 현안 보고를 받고, 의사결정을 내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관계자는 "아직 어떠한 것도 정해진 바 없다"면서 "조만간 삼성전자를 비롯해 주요 경영진들이 모이는 긴급 사장단 회의를 통해 향후 대응 방안 등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공황의 원인은 대중들이 경제를 너무 몰랐기 때문이다"(故 찰스 킨들버거 MIT경제학교수) 주로 경제 이야기를 다룹니다. 항상 배우고, 듣고, 생각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