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진주 정촌초등학교 앞 미세먼지 신호등.
 진주 정촌초등학교 앞 미세먼지 신호등.
ⓒ 진주시청

관련사진보기

 
진주시는 올해 '전기차 2046대 보급'하고,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석면 피해 구제 급여 지원' 등 다양한 미세먼지 줄이기 사업을 벌인다.

진주시는 올해 '미세먼지 저감 및 대응 관리'를 위해 24개 사업 분야에 사업비 588억원을 투입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대비 4배가 넘는 규모로 역대 최대 수준으로 올해 국비 323억원과 도비 90억원이 확보된 것이다. 진주시는 ▲수송 분야 ▲가정 및 사업장 분야 ▲시민의 건강권 관리 분야 등 3개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수송 분야에는 13개 세부사업에 545억원이 편성되었다. 특히 정부의 그린 뉴딜 사업의 핵심인 '그린 모빌리티 사업'에 수송 분야 예산의 70%에 달하는 373억원을 대폭 투입하여 올해부터 본격 추진한다.

그린 모빌리티 사업은 무공해 친환경 전기차, 수소차를 보급하는 사업이다. 올해 진주시 보급 전기차는 2046대로 최근 3년간 보급한 472대의 4배가 넘는 규모로 과감하게 확대 편성하였다.

전기자동차와 함께 보급하는 수소차는 수소충전소가 완공되는 시점에 맞춰 150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수소충전소는 판문동 일원에 공사 중이며 오는 3월 준공 예정이다.

가정·사업장 분야 사업으로 소규모 사업장 대기오염 방지시설 설치비 지원을 위해 2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는 한편, 2128세대에 대하여 가정용 보일러를 친환경 저녹스 보일러로 교체할 경우 보조금을 지원할 수 있도록 재원을 마련해 두고 있다.

이들 사업 외 주유소 유증기 회수설비 설치 지원, 슬레이트 지붕개량 지원사업 등 총 6개 사업에 41억원을 투입하여 미세먼지 및 대기오염물질을 줄여 시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사업들이 추진된다.

또 진주시는 시민의 건강권 관리 분야 사업으로 대기질 정보를 한눈에 확인 할 수 있는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와 사회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환경성 질환 예방사업', '석면 피해 구제 급여 지원사업' 등 5개 사업에 2억원을 투입한다.

진주시 관계자는 󰡒매년 증가하고 있는 미세먼지는 이미 사회적 문제가 되어 시민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단계로 시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미세먼지 저감 시책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