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9일 대우조선해양 본사인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해상풍력 변전설비시장 진출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대우조선해양 기술본부장 우제혁 전무(왼쪽)와 한국전력기술 에너지신사업 본부장 김동규 전무가 양해각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9일 대우조선해양 본사인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해상풍력 변전설비시장 진출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대우조선해양 기술본부장 우제혁 전무(왼쪽)와 한국전력기술 에너지신사업 본부장 김동규 전무가 양해각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대우조선해양

관련사진보기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이 한국전력기술(사장 이배수)과 손잡고 해상풍력발전 시장 개척에 나선다.

대우조선해양은 한국전력기술과 '해상풍력 변전설비(OSS)' 시장 진출을 위한 기술 개발 및 사업기획, 발굴에 대한 양해각서를 19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해상풍력 변전설비는 해상풍력 발전단지에서 생산된 전력을 계통전압에 맞도록 전압을 높여 육지로 전달하는 핵심 해상풍력 설비다.

해상풍력은 액화천연가스(LNG)와 함께 차세대 청정 에너지원으로 각광받고 있으며, 이에 대한 연구와 개발이 전세계적으로 활발히 진행 중이다.

정부는 그린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2030년까지 세계 5대 해상풍력 강국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협력을 통해 해상풍력 변전설비를 공동으로 연구하고 개발해 향후 해외 사업부분까지 확장할 계획이며, 육지나 가까운 해역뿐만 아니라 멀고 깊은 바다에도 설치할 수 있는 부유식 해상풍력 변전설비를 공동으로 개발한다"고 했다.

우제혁 대우조선해양 기술본부장은 "이번 협력은 회사가 그동안 쌓아온 기술 경쟁력을 십분 활용할 수 있는 기회다" 며 "양사의 핵심 역량 결합으로 해상풍력 설비 시장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동규 한국전력기술 에너지사업본부장은 "해상풍력 변전설비 개발을 통해 사업영역을 더욱 넓혀나갈 수 있게 됐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