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시의사회가 지난해 2월 18일부터 100일간 대구에서 발생했던 코로나19의 기록을 담은 백서를 발간했다.
 대구시의사회가 지난해 2월 18일부터 100일간 대구에서 발생했던 코로나19의 기록을 담은 백서를 발간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시의사회가 지난해 대구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하고 확산을 막을 때까지 100일간의 시간을 백서로 발간했다.

대구시의사회가 발간한 코로나19 백서는 지난해 2월 18일 대구에서 시작된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대구시의사회가 활동한 기록을 ▲코로나19와의 전쟁 ▲전장을 함께한 이들 ▲코로나19 기억의 공유 ▲남겨진 숙제와 새로운 준비 등 4개의 파트로 나누어 기록했다.

백서는 당시 대구의 코로나19 확산이 얼마나 심각했었고 이로 인해 탄생한 D방역(드라이브스루, 확진환자 전화상담, 생활치료센터)의 전 과정을 모두 담았다.

또 코로나19 사태의 진행과 D방역의 내용을 자세히 기록하고 그 성과를 평가한 백서는 "대구시를 덮친 미증유의 의료 재난 극복의 역사서이며 동시에 자기 성찰의 기록"이라며 "대구시의사회원들의 뜻을 모아 만든 징비록"이라고 적었다.

이성구 대구시의사회장은 "이번에 제작한 백서는 의료재난 사태가 또다시 우리에게 닥쳐왔을 때 현재의 부족함을 다시 되돌아보고 세밀하게 보완해 미래에 닥쳐올지 모를 또 다른 위기에 대비하기 위해 제작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현장에서 자원봉사에 적극적으로 나선 373명의 의사와 본회에 성금과 물품을 보내주신 분들에게도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