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코로나19 자료사진
 코로나19 자료사진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대전 한남대학교가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6일까지 전면 등교중지 조치를 취했다.

한남대는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전면 등교 중지 조치를 취한다고 1일 밝혔다.

한남대는 "지난 달 25일 대덕밸리 캠퍼스에서 대면 수업에 참가한 학생 1명이 (11월) 3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확진자가 오정동캠퍼스를 방문한데다 20~30대를 중심으로 조용한 전파가 진행되고 있으므로 긴급 조치로 등교 중지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한남대는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오는 6일까지 등교 중지에 이어 외출 자제 권고 조치를 단행했다. 또 확진자 동선을 팝업창을 통해 공개하고 동선이 겹치는 학생을 대상으로 자가격리를 요청했다. 확진자가 방문한 중앙도서관도 오는 5일까지 임시폐쇄하기로 했다.

한남대는 등교중지 조치가 풀리는 6일 이후에도 전체 교과목을 비대면 원격수업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