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3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서 발언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3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2020.11.16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6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3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직무수행 긍정률)이 27일 발표된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의 11월 4주 차 조사 결과 40%로 집계됐다. 부동산 문제 등으로 여론이 악화됐던 지난 8월 2주 차 조사(39%) 이후 최저치다. 특히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부정평가 사유로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간 갈등 관련 언급이 새롭게 등장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24~26일 전국 만18세 이상 1005명(응답률 17%)에게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부정 평가를 물은 결과,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정률은 전주 대비 4%p 하락한 40%, 직무수행 부정률은 전주 대비 3%p 상승한 48%를 기록했다. 그 외는 의견을 유보했다. 앞서 두 번의 조사에서 1%p 차로 엎치락뒤치락했던 긍·부정평가 격차가 8%p 차로 벌어진 셈.

연령별 긍정평가도 모두 하락했다. 특히 20대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11%p 하락한 33%를 기록했다. 30대의 긍정평가도 전주 대비 8%p 하락한 45%를 기록했다. 반대로 20대(47%)와 30대(41%)의 부정평가는 각각 전주 대비 9%p, 5%p씩 상승했다. 40대(54%)와 50대(40%)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각각 1%p, 2%p씩 하락했다. 60대 이상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3%p 하락한 31%로 집계됐다.

정치적 성향별 응답을 봤을 땐, 중도층의 하락이 눈에 띄었다. 중도층 응답자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10%p 하락한 33%를 기록했다. 진보층 응답자의 긍정평가도 전주 대비 5%p 하락한 68%를 기록했다. 보수층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변화 없이 22%였다.

이 같은 직무수행 긍정률 하락은 지난 추석 이후 계속 부정평가 사유 1순위에 꼽혔던 부동산 문제뿐만 아니라, 최근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조치에 대한 문 대통령의 '침묵'에 대한 부정적 판단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직무수행 부정평가자에게 자유응답으로 평가 이유를 물은 결과 '부동산 정책(26%)', '인사문제(10%)',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10%)', '전반적으로 부족하다(7%), '검찰-법무부 갈등에 침묵/방관(5%)' 등이 꼽혔다. '검찰-법무부 갈등에 침묵/방관'이라는 내용은 이번 조사를 통해 처음으로 직무수행 부정평가 사유 중 하나로 포함됐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를 통해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