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20년 5월 충청남도가 작성한 '식품 알레르기 억제 및 면역강화제 지원' 문건. 이 문건 내에 적시된 사업 공모조건(문서 왼쪽)에는 "조리 중 밥이나 국 등에 첨가하여 학생들에게 공급" 등 섭취 방법까지 구체적으로 명시돼 있다.
 2020년 5월 충청남도가 작성한 "식품 알레르기 억제 및 면역강화제 지원" 문건. 이 문건 내에 적시된 사업 공모조건(문서 왼쪽)에는 "조리 중 밥이나 국 등에 첨가하여 학생들에게 공급" 등 섭취 방법까지 구체적으로 명시돼 있다.
ⓒ 충청남도

관련사진보기

 
충남도(도지사 양승조)가 알레르기 억제와 면역력 증강을 위한다며 기능성이 증명 안 된 가공식품을 지원한 사실이 드러나자, 지역 시민단체들이 사업 중지와 수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참교육을위한학부모회 충남지부 등 20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충남교육연대는 27일 성명을 통해 "애초부터 보기 드문 공모조건과 특정 업체가 떠오르는 문구로 현장에서 의혹이 제기됐다"며 "일부 도의원은 석연찮은 추진 과정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승조 충남도지사에게 "'기타 가공식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둔갑시켜 특정 업체에 특혜를 주고 있다는 의혹이 있다"라며 "사업을 전면 중지하고, 수사를 의뢰하라"라고 요구했다. 이어 "1kg에 47만 원 제품을 무상급식용으로 강매하고 있다"라며 "철저한 조사로 한 치의 의혹을 남기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충남도의회에는 "지역업체를 살린다는 명문으로 학교 현장을 압박해 아이들에게 지역 업체 생산품을 먹이라는 혹세무민을 멈추라"라고 촉구했다. 충남도교육청에도 "충남도청과 충남도의회의 독선적인 행정 추진으로 학교급식 거버넌스가 무너져가고 있다"며 "더는 학교급식이 흔들리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충남도는 공모에서 선정된 ㄱ업체의 가공식품을 2학기부터 도내 초중고 학교급식으로 지원하고 있다. 지원 과정에서 일선 학교의 의견을 듣지 않고 시군이 제품을 선정해 학교로 내려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가공식품은 기능성이 인증된 건강기능식품이 아닌데도 마치 효과가 증명된 듯 부당 표시와 광고를 했지만, 충남도와 각 시군은 이를 근거로 제품을 선정했다.

또한 지난 16일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에서 한 도의원은 '알레르기 억제와 면역력 증강 가공식품 학교급식 지원사업'과 관련해 도내 시군교육지원청 교육장에게 아래와 같이 제품 신청을 독려하기도 했다.

"당진교육지원청은 왜 (알레르기 억제 가공품) '희망학교'가 없나?" (도의원)

"공문이 지자체에서 나가다 보니 학교에서 관심을 덜 가진 것 같다. 내년부터 좀 더 관심을 갖고 추진하겠다." (당진교육지원청 교육장)

"당진에 소규모 학교 많이 있지 않나. (지금이라도) 남은 사업비 반납하지 말고 다 써라. 2월까지 쓸 수 있겠나? 소규모학교 아이들한테 일괄구매 달라고 해서, 다 먹일 수 있게 해라. 다른 교육지원청도 (예산 남았다고) 반납하면 안 된다." (도의원)


이처럼 "내년부터 관심을 두고 추진하겠다"는 한 교육지원청 교육장의 답변에 '일괄구매 방식으로 내년 2월까지 남은 예산을 다 쓰라'며 예산 소진 방법까지 안내해 석연치 않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