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25일,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반대 경주시민대책위원회’와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등은 경상북도 경주 월성 원자력발전소(월성원전) 앞바다에서 맥스터 건설에 반대하며 해상 시위에 나섰다.
 25일,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반대 경주시민대책위원회’와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등은 경상북도 경주 월성 원자력발전소(월성원전) 앞바다에서 맥스터 건설에 반대하며 해상 시위에 나섰다.
ⓒ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반대경주시민대책위제

관련사진보기

 
시민사회단체가 고준위핵폐기물을 저장하는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 조밀건식저장시설) 건설에 반대하며, 해상과 육지에서 시위를 벌였다. 25일,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반대 경주시민대책위원회'와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등은 경상북도 경주 월성 원자력발전소(월성원전) 앞바다에서 맥스터 건설에 반대하며 해상 시위에 나섰다.

이날 해상 시위에 나선 이들은 "핵폐기장 반대"라고 적힌 펼침막을 어선 4대에 매달고 경주 읍천항에서 출발해 월성원전 앞 해상까지 이동했다. 육지에선 약 100여 명이 '맥스 건설 중단하고 공론조작 진상을 밝혀라'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읍천항에서 월성원전 인근 나아리 해변까지 도보로 이동하며 거리 시위를 했다.

해상 시위에 나선 이유에 대해 경주시민대책위원회는 "시민사회단체가 지난 10월 20일 맥스터 자재 반입 저지 투쟁을 펼치자 한수원(한국수력원자력)은 맥스타 자재의 육상반입을 포기하고 해상반입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에 주민들과 함께 해상시위를 통해 맥스터 건설의 부당성을 알리고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난 10월 16일 경주시와 한수원이 맥스터 증설 협의기구를 발족했으나 (경주) 양남면 주민들은 협의기구 참여를 거부하면서 반대 투쟁을 진행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경주시 양남면은 맥스터 건설이 예정된 지역이다.

맥스터 건설과 관련한 공론조사의 조작설도 제기했다. 이들은 "맥스터 건설 공론화 과정은 처음부터 80% 이상 찬성이 나오도록 설계한 조사였다"라고 지적했다.

공론조사 조작과 관련해 지난 8월, 류호정 정의당 국회의원은 맥스터 건설 공론조사에 한수원 협력업체 직원 21명이 동원됐다고 주장하며, 이들의 명단을 공개했다. (관련 기사 : 류호정 "맥스터 공론조사에 한수원 협력업체 직원 21명 동원", http://omn.kr/1opla)

이에 이들 시민사회단체는 "공론조사가 조작됐다"며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관계자들을 고소하고, 서울행정법원에 맥스터 건설 무효 확인 소송을 냈다.

한편 이들은 오후 5시 해상과 육상 시위를 끝낸 뒤 자진 해산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