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2일, 교육부가 건국대에 보낸 공문.
 지난 12일, 교육부가 건국대에 보낸 공문.
ⓒ 제보자

관련사진보기


자기가 쓴 논문의 공동 저자에 자기 자녀를 등록시킨 의혹을 받은 건국대 교수가 징계 대신 올해 8월 부총장으로 임명되자, 건국대 관계자들이 국민권익위에 '부패 행위를 조사해 달라'고 신고했다. 교육부는 17일부터 이 대학에 대한 실태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건국대 관계자와 교육부 공문 등에 따르면, 교육부는 17일부터 19일까지 조사반 4명을 해당 대학에 투입해 실태조사를 벌이고 있다. 
  
"교육부 공문 후 자녀로 추정되는 이름 사라져"
 

교육부는 지난 12일 건국대에 보낸 공문에서 "건국대 교수 제보 사안과 관련하여 귀 기관에서 조사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주기 바란다"고 통보했다. 최근 국민권익위는 W부총장 관련 '학술 논문에 자녀 공저자 허위 등록 의혹' 신고 사건에 대해 교육부가 조사하도록 이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해당 실태조사는 내부 조사이기 때문에 어떤 내용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건국대 관계자들은 지난 10월쯤 국민권익위에 낸 신고서에서 "건국대 W 교수가 2013년 학술지에 실은 논문에 해당 교수 자녀로 추정되는 이름을 공동 저자로 등재했다"면서 "하지만 2018년 4월 교육부가 '공동 등재된 저자 중 W씨가 W 교수의 자녀인지'를 묻는 공문을 건국대에 보낸 시점에 W 교수의 논문 공동저자란에서 자녀로 추정되는 이름이 사라진 채 올라왔다"고 적었다.
  
2013년 당시 W 교수의 해당 자녀로 추정되는 인사는 해외 고교에 다니고 있던 상태였다. 이후 해당 인사는 미국의 한 명문대에 입학해 졸업한 뒤 현재는 다국적 기업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건국대 관계자들은 최근 청와대에 낸 민원에서도 "어떻게 교육부에서 건국대로 보낸 공문을 W 교수가 직접 수신할 수 있었으며, W 교수는 어떻게 자녀의 이름을 논문에서 삭제했는지 철저한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면서 "법을 위반한 사실이 발견될 시 건국대 부총장 해임을 하여 건강한 사립학교 정립에 힘써주시기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건국대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우리는 자녀를 부당하게 자신의 논문에 공동 저자로 올린 교수가 어떠한 징계도 받지 않고, 오히려 부총장으로 임명된 것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공동 저자로 오른 W 교수의 자녀는 미국 명문대를 졸업한 뒤 승승장구하고, W 교수 자신은 부총장으로 임명되는 잘못된 상황이 하루빨리 바로잡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W 부총장의 해명을 듣기 위해 부총장실과 W 부총장 휴대폰으로 여러 차례 전화를 걸고 문자메시지도 남겼지만, 답변을 들을 수 없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