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의당 대구시당 노동자당원들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해 3일부터 14일간 시내 주요 거점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한다고 밝혓다.
 정의당 대구시당 노동자당원들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해 3일부터 14일간 시내 주요 거점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 정의당 대구시당

관련사진보기

 
정의당 대구시당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한 1인 시위에 나섰다.

정의당은 3일부터 14일간 시내 주요 거점에서 노동자당원들이 출퇴근길에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오는 5일 오후에는 대구시의회에서 강은미 국회의원이 참여하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한 토론회'도 개최한다,

정의당이 1인 시위에 나선 이유는 매일 7명의 노동자가 산재로 사망하고 매년 2400여 명이 죽어가는 OECD 산재사망률 1위 국가라는 오명 때문이다.

지난 2015년 기준 10만 명당 산재 사망자수는 영국이 0.4명인데 반해 우리나라는 10.1명으로 영국의 20배에 달한다.

정의당은 "기업이 안전의무를 위반해 발생하는 중대재해는 기업에 의한 범죄라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며 "재해로 인명사고가 발생한 경우 해당 기업과 그 기업의 경영책임자에 대해 엄정한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때문에 이번 정기국회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반드시 제정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법제정의 절박성을 시민들에게 알리고 이번 정기국회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