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따로 또 같이 전시실 가득 음악이 울려 퍼진다. 회화, 조각, 설치, 영상 등 각각의 작품마다 별도로 작곡된 글리치 음악이 흘러나오고, 한 공간 안에서 음악들이 합쳐져 또 하나의 거대한 합주곡이 된다. 오묘한 앙상블이 돋보이는 이곳은 <팬데믹 Pandemic>전이 열리고 있는 대구 중구 대구예술발전소이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전시의 큰 축을 이루는 글리치 음악은 돌발적인 음향적 오류나 결함을 의도적으로 활용하는 전자 음악의 한 장르이다. 이런 특색이 뜻밖에 갑자기 마주하게된 예측불가의 팬데믹 현상과 맞닿아 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어쩌면 코로나19 또한 무분별한 인류의 삶이 빚어낸 오류이기에 언젠가 맞닥뜨릴 수밖에 없는, 피할 수 없는 현실이었을지도 모른다. '이런 상황에서 예술가들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까? 무엇을 할 수 있을까?'라는 물음에 13명의 작가가 실험적이고 창의적인 해석을 내놓았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PROLOGUE'가 적힌 하얀 벽 옆으로 암막을 열어 젖히고 들어서자 가쁜 숨소리가 귀를 사로잡는다. 한 여성이 집 안에서 열정적으로 에어로빅을 하고 있는 영상이 보인다. 그 옆 스크린엔 거리두기를 하고 있던 발가벗은 두 사람이 포옹을 했다가 멀어지기를 반복한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한마디로 신박하다. 강렬한 첫머리에 이어서 파트1 'OUTBREAK', 파트2 'CONFUSION', 파트3 '& LOVE', 'EPILOGUE'의 구성으로 다채로운 작품들이 펼쳐진다. 어두운 곳에서 점점 밝은 곳으로 빠져나오는 듯 느껴지도록 세심하게 공간을 연출했다. 특히 파트1과 2를 잇는 '막다른 길'은 깜깜한 통로를 구불구불 따라 걷도록 설계해 몰입감을 극대화한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예기치 못한 바이러스 전쟁이 일어나고 그 혼란과 고통의 긴 시간을 겪으며 이전의 평범한 일상이 얼마나 소중했는지 되새겨 보는 일련의 과정을 담고 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50여분 남짓 전시의 막바지인 'EPILOGUE'에 다다르면 관람을 정리하는 피아노 연주곡이 시작된다. 앞으로 코로나 이후의 우리 삶은 어떻게 달라져야 할지, 상념에 젖게 된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로 하루하루가 긴장의 연속이고 살얼음이다. 한 편의 연극 같은 <팬데믹 Pandemic>전을 감상하며 잠시나마 지친 몸과 마음을 위로받았으면 좋겠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11월 15일까지 만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회차에 따라 관람 시간과 인원 제한이 있다. 온라인 사전 예약(www.daeguartfactory.kr) 또는 전화 신청(053-430-1289)을 하고 방문해야 한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왼쪽 손바닥을 펴보세요. 사람의 손금엔 '시'라고 쓰여 있어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