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0월 25일 창원 성산아트홀 소극장에서 열린 '맘프, 단편영화공모전' 시상식. 김경수 지사와 이태양 수상자, 방송인 김제동씨.
 10월 25일 창원 성산아트홀 소극장에서 열린 "맘프, 단편영화공모전" 시상식. 김경수 지사와 이태양 수상자, 방송인 김제동씨.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25일 막을 내린 '문화다양성 축제 맘프(MAMF*)에 참여했던 김경수 경남지사는 "모두를 포용하고, 모두가 함께 살아가는 대한민국 만들자"고 했다.

문화다양성 축제 맘프는 23~25일 사이 창원에서 열렸다. 맘프는 영문 'Migrants(이주민) Arirang(아리랑) Multicultural(다문화) Festival(축제)'의 약자다.

23일 온라인 개막식을 시작으로 코로나19극복 댄스 챌린지, 문화다양성 아카이브 플랫폼 운영, 대한민국 이주민가요제 등 다채로운 행사로 축제의 풍성함을 더했다.

폐막일인 25일에는 창원 성산아트홀 소극장에서 문화다양성 토크쇼와 단편영화공모전 시상식을 겸한 폐막식을 개최했다.

문화다양성 토론에서는 이철승 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 대표와 7명의 이주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이주민의 문화적 차이, 외국인 차별, 코로나19와 대한민국'을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방송인 김제동씨가 진행하고 예능프로그램 출연으로 유명한 알베르토 몬디, 다니엘 린데만, 일리야 벨랴코프가 출연했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하는 '단편영화공모전'은 문화다양성을 주제로 청소년, 대학생, 이주민 3개 부문에 대해 접수를 했다.

접수된 작품 중 사전 심사를 거쳐 총 38편이 이날 대학교수와 영화감독 등의 심사를 거쳐 수상작을 선정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청소년 부문 김태현, 대학생 부문 강대호, 이주민 부문 구나임이 최우수상을 수상했고, 이태양이 영예의 대상으로 선정됐다.

김 지사는 폐막 인사를 통해 "노무현 대통령께서 세계적으로 이제는 대한민국에 있는 모든 나라의 국민들이 다 대한민국 국민이 될 수 있는 제도와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는 말씀을 하신 적이 있다"고 했다.

김 지사는 "우리 대한민국이 어느 나라 출신인가를 떠나서 모두를 포용하고 모두가 함께 살아가는 나라를 만드는 주체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김 지사는 올해부터 다시 정부가 예산을 지원했다는 소식을 알리며 안정적인 축제 진행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맘프는 2005년 참여정부 당시 정부의 지원을 통해 서울에서 시작된 행사다. 올해는 문화다양성 아카이브 플랫폼(www.mamf.co.kr) 통해 함께 할 수 있다.
 
 10월 25일 창원 성산아트홀 소극장에서 열린 '맘프, 단편영화공모전' 시상식.
 10월 25일 창원 성산아트홀 소극장에서 열린 "맘프, 단편영화공모전" 시상식.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