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 보류를 보도하는 <아사히신문> 갈무리.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 보류를 보도하는 <아사히신문> 갈무리.
ⓒ 아사히신문

관련사진보기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 결정을 보류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24일 일본 정부는 관계 부처 대책 회의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처리에 대한 '풍평 피해'(소문이나 사실과 다른 보도에 따른 피해) 대책을 더 깊이 있게 검토하기로 했다.

앞서 일본 언론은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 방침을 정했으며, 오는 27일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관련 기사 :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바다 방류키로... 어민들 강력 반발)

그러나 가지야마 히로시 경제산업상은 대책 회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27일에 결정해야 할 것은 아니다"라며 "아직 구체적인 결정 시점을 알릴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라고 결정 보류 방침을 밝혔다.

도쿄전력 "어민 동의 없이는 방출 안 해"... 5년 전 문서로 약속

일본 정부가 한발 물러선 것은 오염수 해양 방출에 따른 후쿠시마 어민들의 강력한 반발과 국민적 불안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서 후쿠시마 어업협동조합연합회 대표단은 가지야마 경제산업상을 만나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면 어업의 장래에 궤멸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항의했다. 일본의 전국 어업협동조합연합회도 "어민과 국민의 이해를 얻을 수 없는 해양 방출은 절대 반대"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후쿠시마 어업협동조합연합회는 지난 2015년 후쿠시마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이 "어민들의 동의 없이는 오염수를 처분하지 않고 원전 내 탱크에 저장하겠다"라고 약속한 문서도 내세우고 있다.

오염수 해양 방출을 지지한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도 "오염수를 충분히 정화해서 방출하면 과학적으로 나쁜 영향은 전혀 없지만, 심리적으로나 사회적으로 강한 저항이 일어나는 것은 이해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국민적 반발과 우려가 더 누그러진 뒤 오염수 해양 방출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오염수 발생량 다소 줄어... 저장 탱크 증설도 검토 

또한 오염수의 저장 탱크가 오는 2022년 여름께 가득 찰 것으로 예상했지만, 올해 들어 오염수 발생량이 다소 감소하면서 2023년으로 늦춰질 것이라는 가능성도 제기되면서 시간적 여유도 생겼다.

아울러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원전 내 부지를 더 확보해 저장 탱크를 증설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폭발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 제1원전은 폭발한 원자로 내 핵연료를 식히는 순환 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유입되어 섞이면서 하루 160~170t에 달하는 방사성 오염수가 쌓이고 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정화해 해양 방류를 추진하고 있지만, 현재의 정화 기술로도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는 완전히 제거할 수 없어 국제사회에서도 환경 오염의 우려가 강력히 제기되고 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