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독감 백신 접종  독감 백신 접종
 독감 백신 접종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질병관리청은 23일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람들의 사인을 분석한 결과 백신 접종과의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접종을 계속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질병청은 이날 '예방접종피해 조사반 회의'를 열어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질병청은 "(어제까지 보고된) 사망 신고사례 26명에 대해 심의한 결과 백신 접종과의 직접적인 연관성은 확인되지 않았으며, 예방접종을 중단할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예방접종 피해조사반은 이날 사망자들의 이상 반응 및 접종과의 인과성, 해당 백신에 대한 재검정 및 사업 중단 필요성 등에 대해 논의했다.

26명에는 중증으로 신고됐다가 이후 사망한 사람도 1명 포함돼 있다.

피해조사반은 24시간 이내에 나타나는 접종 이상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쇼크' 가능성과 함께 다른 기저질환(지병)으로 인한 사망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했다.

아나필락시스 쇼크는 특정 식품과 약물 등의 원인 물질에 노출된 뒤 수분, 수 시간 이내에 전신적으로 일어나는 중증 알레르기 반응이다.

조사반은 부검 결과 등에 대한 종합분석을 토대로 26명의 사망 원인이 모두 예방 접종과 직접적인 인과성이 매우 낮은 것으로 판단했다.

경찰청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20명에 대한 부검을 완료한 가운데 13명의 사인은 심혈관질환(8명), 뇌혈관질환(2명), 기타(3명) 등으로 확인돼 예방 접종과 관계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나머지 7명에 대해서는 현재 추가 검사가 진행 중이다.

부검을 하지 않은 6명 중 4명은 질병으로 사망했거나(3명) 질식(1명)해 숨진 것으로 나타나 역시 백신 접종과의 관련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질병청은 전했다.

조사반은 일부 백신 제품에 대한 재검정이나 사용 중지(봉인)도 필요 없는 상황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

앞서 질병청은 제조번호(로트번호)가 같은 백신을 맞은 사람 가운데 예방접종과 직접적인 인과성을 배제할 수 없는 중증 이상반응 사례가 2건 이상 나오면 해당 백신에 대한 재검정 및 봉인 등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피해조사반은 이런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질병청에 예방접종 사업을 지속하도록 권고했고, 질병청은 접종을 계속하기로 결정했다.

질병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독감까지 동시에 유행하는 이른바 '트윈데믹'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서라도 독감 예방접종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질병청은 이날 피해조사반 회의에 이어 예방접종전문위원회 회의도 열어 2020∼2021절기 국가 독감예방접종 지원사업 진행 상황 전반에 대해 논의했다.

질병청은 24일 오전 예방접종전문위 회의를 다시 열어 여러 분석자료를 추가로 검토하고 향후 접종 계획에 대해서도 더 논의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