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를 비롯한 시민들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안과 박근혜 전 대통령 세월호 기록물 공개결의안 국회 입법 촉구 및 10만 국민동의청원에 국민의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를 비롯한 시민들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안과 박근혜 전 대통령 세월호 기록물 공개결의안 국회 입법 촉구 및 10만 국민동의청원에 국민의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매일 (오후) 4시 16분, 친구 1명 이상에게 국민동의청원을 권하고 홍보물을 SNS나 문자로 퍼날라 주길 바란다."

이태호 4.16연대 공동상임집행위원장의 말이다. 22일, 시민·사회·종교단체가 국민들에게 4.16세월호 참사의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국민동의청원 동참을 호소했다. 이 청원에 참여한 3087명도 호소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유가 있다. 세월호 참사 7주기까지 진상규명을 제대로 이행하기 위해선 두 가지 법안과 결의안을 올해 국회에서 처리해야 하는데, 국민동의청원 목표 인원인 10만 명 중 약 7만 명이 아직 부족하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5일, 국민동의청원 누리집엔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 개정(사회적참사 특별법개정 청원)'과 '4.16세월호 참사 관련 박근혜 전 대통령 기록물 공개결의 청원(박근혜 전 대통령 기록물 공개결의 청원)'이 게재됐다. 22일 기준 사회적참사특별법개정 청원에는 3만 5621명이, '박근혜 전 대통령 기록물 공개 청원'에는 총 3만 2693명이 동참했다.

국민동의청원은 국회가 올해 1월부터 시작한 전자청원 플랫폼이다. 누리집에 청원을 신청해 30일 내에 10만 명의 동의를 얻은 경우 소관 상임위 심사를 거쳐 국회 본회의에서 최종 입법 여부가 가려진다.
  
▲ 4.16연대 "10만 국민동의청원 위해 4시16분 시민행동 제안합니다"
ⓒ 유성호

관련영상보기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각계 인사와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4월 16일의 약속 국민연대' 등은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들에게 부탁한다. 세월호 참사의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국민동의청원에 동참해달라"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는 2021년 4월 16일 이후에는 대부분의 공소시효가 만료된다"면서 "아직 대통령 기록물과 국정원 등 핵심적인 성역에 대한 조사는 제대로 시작되지 못했다. 이런 절박한 마음으로 진실 버스를 타고 전국을 돌며 청원 동참을 호소하고 있으나 아직 약 7만 명 이상의 서명이 부족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간곡히 호소한다. 여전히 진실은 봉인되어 있다. 국정원 등 권력기구에 대한 조사와 수사는 아직 국정원 문 앞에서 가로막혀왔다"라며 "사참위(가습기살균제 사건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활동 기간은 법 개정이 없는 한 12월에 종료된다.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을 온전히 밀고나가기 위해서 국민동의청원에 국민 여러분의 동참이 절실하다. 함께 손잡아 주길 바란다"라고 했다.

'4시 16분 시민행동'에 대한 동참도 요구했다. 이들은 "앞으로 2주간(22일 기준) '4시간 16분 시민행동'에 함께 해주실 것을 제안한다"면서 "매일 (오후) 4시 16분에 친구 1명 이상에게 국민동의 청원을 권하고 실제 참여했는지 확인하고, 매일 4시 16분에 한 번 이상 국회동의청원 호소와 링크가 담긴 홍보물을 SNS나 문자로 퍼날라주길 바란다"라고 요청했다.

국회에는 '사회적 참사 특별법 개정'과 '박근혜 전 대통령 기록물 공개 결의안'에 대한 입법을 촉구했다. 이들은 "피해자 가족들을 비롯한 이 나라 주권자들이 지난 총선에선 진상규명을 위해 새 국회가 해야 할 일을 제안했고, 21대 총선 전후로 과반수 이상의 국회의원이 그 과제의 이행을 약속했다"면서 "국회는 두 가지 법안과 결의안을 약속대로 올해 안에 온전히 통과시켜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박근혜 정권 기간 동안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조사와 수사는 방해받아 왔다"라며 "그러므로 관련 범죄의 공소시효를 해당 기간만큼 정지하고,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 기간을 연장하고, 사법결정권을 부여하는 등 권한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개정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30년간 봉인되어버린 박근혜 전 대통령의 기록물을 공개해야 한다"면서 "일분일초의 촉박했던 그날, 그 시간에 대통령은 도대체 무얼 하고 있었는지, 재난 참사 상황에서 촉박하게 움직여야만 했던 컨트롤타워는 왜 제대로 움직이지 않았는지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라고 말했다.

장훈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지난 02014년 4월 16일 지옥 같은 팽목항에서 우리들은 살아있는 아이들을 기다렸지 싸늘하게 주검으로 돌아온 아이를 기다리지 않았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차디차게 식고, 손발톱이 빠져 문드러진 우리 아이들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그런 아이들을 안고 올라올 수밖에 없었다"라고 아픈 기억을 꺼냈다.

이어 "부탁드린다. 250명 우리 아이들, 304명의 억울하게 돌아가신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 가습기살균제 참사로 돌아가신 수천명의 피해자분들의 한을 풀어주기 위해서 이 정부에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끝내야 한다"면서 "국민동의청원에 많은 동참과 서명을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우리 사회는 세월호 참사 가족들에게 빚을 지고 있다. 대한민국의 안전사회 건설과 민주주의 개혁, 촛불정부 등의 출발은 모두 이들의 헌신과 눈물, 그리고 한에서 비롯됐다"면서 "이제 우리 사회가 이들에게 빚을 갚아야 할 때다. 국회가, 촛불 정부가 이들의 호소에 응답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를 비롯한 시민들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안과 박근혜 전 대통령 세월호 기록물 공개결의안 국회 입법 촉구 및 10만 국민동의청원에 국민의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를 비롯한 시민들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안과 박근혜 전 대통령 세월호 기록물 공개결의안 국회 입법 촉구 및 10만 국민동의청원에 국민의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