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친형 이래진(55)씨를 21일 만났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약 25분간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이씨를 비공개로 면담했다.

지난달 22일 서해상에서 공무원 피살 사건이 발생한 뒤 외교·안보 관계 부처 장관이 유가족을 만나기는 처음이다.

이씨는 강 장관에게 이번 사건에 대한 외교부의 입장과 유엔 총회에서의 대응 계획, 진상규명을 위한 외교부의 공조 방안 등을 주로 묻거나 건의했다.

이씨는 또 "대한민국 공무원이 북한에서 끔찍한 살해를 당했는데 외교 당국의 대응과 정부의 비현실적 행위로 월북이라는 프레임을 성급히 발표했다"는 내용의 불만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강 장관이 (관련 건의에 대해) 검토하고 답을 서면으로 주겠다고 했다. 최대한 협조를 하겠다고 말했다"고 면담 직후 기자들에게 전했다.

또 "북한 인권문제가 23일 보고되는 유엔총회와 관련된 내용, 동생 시신이 중국으로 갈 가능성에 따른 중국 정부와 협조를 부탁드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짧은 만남이었지만 북한 관련 인권문제에 강력한 항의나 성명서를 내달라고 요청을 드렸다"고 덧붙였다.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표류 중 북한군에 사살돼 숨진 해양수산부 산하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 씨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외교부 장관을 면담하기 위해 청사로 들어서며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표류 중 북한군에 사살돼 숨진 해양수산부 산하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 씨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외교부 장관을 면담하기 위해 청사로 들어서며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번 면담은 강 장관이 지난 7일 국정감사에서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질의에 "피해자 가족의 아픔에 대해서는 정부로서 개인으로서도 십분 공감한다"며 유가족을 만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추진됐다.

앞서 이씨는 지난 6일 서울 소재 유엔인권사무소에 동생의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야당 의원들은 외교부가 유엔에 조사를 촉구하는 등 직접 나설 것을 촉구한 바 있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북한이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책임을 규명하고 유가족에 보상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 등이 담긴 북한 내 인권상황을 오는 23일 유엔총회에서 보고할 예정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