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허위사실공표' 족쇄 풀린 이재명"  지난 지방선거에서의 '허위사실공표' 혐의와 관련해 무죄 판결을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검찰 개혁에 대한 강력한 의지 표명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대선 행보에 들어갔다.
▲ ""허위사실공표" 족쇄 풀린 이재명"  지난 지방선거에서의 "허위사실공표" 혐의와 관련해 무죄 판결을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검찰 개혁에 대한 강력한 의지 표명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대선 행보에 들어갔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검찰 개혁에 대한 강한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16일 이재명 지사는 자신의 선거법 위반 관련 파기환송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검찰은) 죄가 안 되는 것을 알면서 '말을 안 해서 허위사실공표한 것과 마찬가지'라는 말도 안 되는 주장을 해서 사람을 괴롭혔다. 정말 납득이 안 된다"라며 "과도한 수사권, 기소권, 공소유지권, 형 집행권까지 가지고 권력을 남용하고 있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찰) 권력을 조정해야 한다. 검찰을 누가 수사하겠나. 검사를 수사할 수 있는, 우리나라 권력자들을 독립적으로 수사할 수 있는 공수처를 빨리 만들어서 기능을 하도록 해야 한다"고 공수처 출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지사의 이날 발언은 여당과 청와대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국정과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섬으로써 차기 대권 주자로 당내 입지를 굳히기 위한 포석이라는 분석이다.

실제 이 지사는 이날 "대선이라고 하는 것은 국민들이 대리인인 대통령에게 어떤 역할을 맡길 것인지를 결정하는 것이다. 대리인을 자처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국가를 위해 국민들께서 부여해주신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 지사는 향후 도정 추진 방향을 묻는 질문에는 '경제적 기본권'을 강조해 기본소득, 기본주택 등의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날 판결에 대해 검찰이 대법원에 상고하지 않으면 이재명 지사의 무죄는 최종 확정된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로컬라이프(www.locallife.news) 와 세무뉴스(www.taxnews.kr)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