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5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비공개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측 총격으로 인한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국회 정보위는 이날 국가정보원으로 부터 보고를 받았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5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비공개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측 총격으로 인한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국회 정보위는 이날 국가정보원으로 부터 보고를 받았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지난 22일 북한의 '어업지도 공무원 피살사건'은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이 보고를 받지 않은 상황에서 벌어진 일로 판단한다고 국가정보원은 밝혔다. 북측이 보낸 통지문 등을 살펴볼 때 '우발적 사고'에 가깝다는 평가다.

25일 국회 정보위원회는 비공개 간담회를 열고 이 사건과 관련해 박지원 국정원장의 보고를 받았다. 전해철 정보위원장(경기 안산상록갑)은 취재진에게 간담회 내용을 전달하면서 이날 오전 북측이 보낸 통지문에 포함된 김정은 위원장의 사과부터 다뤘다. 

그는 "(박지원 국정원장이) 서해교전 이래로 북한에서 이와 같이 사과 뜻을 표현한 예가 없고, 이번에 표현 수위나 서술 방법을 볼 때 상당히 이례적이고 또 진솔하게 사과하지 않았나라고 판단한다"며 "야당 의원들은 발견되지 않은 사체에 대한 조사 등이 앞으로 필요하지 않겠냐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서울 동작갑)도 "이번 통지문 사과 내용에서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 이런 용어가 연속해서 나오는데 이례적"이라며 "전체주의국가에서 최고지도자가 사과하는 예가 거의 없는데, 재발방지대책까지 통보한 건 진일보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통지문으로 볼 때 김정은 위원장이 이번 사건을 사전에 보고받지 못한 걸로 보인다는 국정원장의 언급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국정원은 북한이 코로나19 방역 원칙 등에 따라 우발적으로, 최고지도부 개입 없이 대응했다고 판단한다는 것이다.

국정원, 탈북에 대해선 판단 안 내려... 전해철 "사체 수습이 도리"
 
 전해철 국회 정보위원장(왼쪽부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5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비공개 간담회에 입장하고 있다.

   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측 총격으로 인한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국회 정보위는 이날 국가정보원으로 부터 보고를 받았다.
 전해철 국회 정보위원장(왼쪽부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5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비공개 간담회에 입장하고 있다. 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측 총격으로 인한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국회 정보위는 이날 국가정보원으로 부터 보고를 받았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피살된 공무원의 월북 여부에 대해 국정원은 최종 판단을 내리진 않았다. 그러나 월북 가능성이 높다는 국방부 분석을 배척하진 않은 것으로 보인다. 전해철 위원장은 "여러 가지 정보자산에 의하면 월북으로 보이는 여러 가지 것들이 있다는 관계 기관 얘기가 있었지만, 국정원은 최종 판단을 이야기하지 않았다"면서도 "(월북 부분은) 국방부가 보는 게 국가기관의 대체적인 입장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전 위원장은 또 "오늘 북한 전문(통지문)을 보면 (북한군이) 불태운 대상에서 사체가 빠졌는데, 그렇다면 사체가 표류하거나 거기(사건 해역) 있을 가능성이 굉장히 많고 실제로 수습할 수 있으면 수습하는 게 도리"라며 "어떤 식으로든 확인할 수 있는 길이 있으면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간사인 하태경 의원(부산 해운대갑)은 진상규명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후속조치를 어떻게 하는가도 중요하다"며 "(시신 문제 등 남과 북) 서로 팩트에 대한 입장이 다르기 때문에 진상조사가 필요하고, 그에 기초해 재발방지책을 어떻게 마련할지가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