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정치개혁TF 단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치개혁 TF출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은 천준호 의원.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정치개혁TF 단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치개혁 TF출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은 천준호 의원.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이 23일 당 산하 정치개혁 TF를 정식 출범시키면서 이해충돌 논란에 휩싸인 박덕흠·윤창현 의원과 재산 신고 누락 의혹을 받고 있는 조수진 의원 등 국민의힘 의원들을 정조준했다. 민주당이 부동산 투기 및 재산 신고 누락 의혹을 받은 김홍걸 의원을 제명시키고 이스타항공 사태 책임 논란의 자당 소속 이상직 의원에 대한 엄벌을 예고한 만큼 국민의힘 역시 제대로 된 조치를 내놓으라는 압박이다.

정치개혁TF는 이날 첫 기자회견 때부터 국민의힘 의원들을 열거하면서 의원직 사퇴 혹은 당의 징계 처분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천준호 의원은 "이미 드러난 정황만으로도 박덕흠 의원은 국회의원의 권능, 권한을 이용해 사적 이익을 추구했다는 합리적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며 "국민의힘 지도부 또한 박덕흠 가족 건설사가 수천억 원대 공사를 수주했다는 이해충돌 논란의 공범"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그는 "가족이 건설사를 운영하고 있고 백지신탁 주식도 팔리지 않은 박 의원을, 국민의힘은 국회 관례상 매우 이례적으로 4회 연속 국토위에 보임시켰고 간사로도 선임했다"며 "박 의원이 국회 한복판에서 공직을 통해 사익을 추구한 것을 지도부는 정녕 몰랐나, 아니면 알고도 모른 척했나"라고 지적했다. 특히 "국민의힘은 박 의원을 즉각 제명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박 의원의 국토위 보임에 개입한 지도부도 일련의 사태에 책임지고 보직을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그것이 공당으로서의 도리를 지키는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정문 의원은 삼성물산 사외이사 등으로 활동하며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통한 불법승계 작업에 관여한 의혹이 있는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그는 "(윤 의원은) 이사회에서 단순히 합병을 찬성하는 것을 넘어서 경영진과 주주의결권 대결이 벌어지자 경영진을 대변하는 등 큰 역할을 해 합병 공신으로도 보도된 바 있고, 최근 '이재용 공소장'에도 자세히 (역할이) 드러났다"면서 "윤 의원이 (정무위에서 논의할) 삼성 관련 법안을 다룰 수 있는지가 문제다. 윤 의원 스스로 정무위를 회피하거나 국민의힘 차원에서 사보임 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직자 이해충돌 관련 입법도 준비... 신동근 "당내 전수조사 계획도 있다"

TF 단장을 맡은 신동근 최고위원은 "우리 민주당도 국민에게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 당내 윤리감찰단을 가동해 김홍걸 의원을 긴급 제명했다. 이상직 의원에 대해서도 윤리감찰단 조사에 따라 빠르고 신속하고 엄정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며 "(재산신고누락 의혹의) 조수진 의원과 박덕흠, 윤창현 의원에 대해서도 (국민의힘에서) 그에 맞는 응당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청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정치개혁TF는) 단순히 비위 의혹이 있는 의원들에 대한 정당한 책임과 조치를 요구할 뿐만 아니라, 깨끗하고 국민에게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기 위해 법적·제도적 개선책을 반드시 정기국회에서 통과시킬 것"이라며 이해충돌 논란과 관련한 실효적 입법을 서두르겠다고 밝혔다.

신 최고위원은 이와 관련, "의혹 제기와 문제 의원에 대해선 자당 차원에서 적극적 징계조치 해야겠지만 최소한의 윤리 의식 저버린 정치인에 대해선 국회 차원의 재발방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국민의힘도 '제2의 박덕흠' 막기 위한 국회 차원 재발방지책에 협조해 달라"라고 촉구했다.

그는 회견 후 기자들을 만나선, 당내 공직후보 검증시스템 개선 및 당 차원의 이해충돌 여부 전수조사 계획도 밝혔다.

신 최고위원은 "공천과정에서 재산문제라든지 여러 부정부패 비리 관련된 부분은 보다 철저하게 검증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며 "그런 부분에 대해 제도개선책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해충돌 여부 관련 당내 전수조사 계획'에 대해선 "당내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전수조사안을 만들고 최고위에서 결정하면 시행할 것"이라며 "그 부분과 관련해선 여러 법적 보완책을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