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에 있는 '어도'에 물은 흐르지 않고 모래와 갈대가 쌓여 있다.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에 있는 "어도"에 물은 흐르지 않고 모래와 갈대가 쌓여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에 있는 '어도'에 물은 흐르지 않고 모래와 갈대가 쌓여 있다.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에 있는 "어도"에 물은 흐르지 않고 모래와 갈대가 쌓여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낙동강에 집중호우가 발생한 지 한 달하고 열흘이 지났지만, 아직도 큰물 피해가 곳곳에 남아 있다. 대표적으로 합천창녕보 일대가 그랬다.

4대강사업 이후 처음으로 둑이 터졌던 현장에는 아직도 복구가 마무리되지 않았고, 어도는 밀려든 모래로 가득 채워져 있어 무용지물이 되어 있었다. 또 생태공원 곳곳에 설치된 의자와 나무다리는 부서진 채 그대로였다.

<오마이뉴스>는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과 19일 낙동강 답사를 통해 이같은 현장을 확인했다. 낙동강에는 지난 8월 8~9일 사이 많은 비가 내렸다.

합천창녕보 좌안(강을 위에서 아래로 볼 때 왼쪽, 오른쪽은 우안)에 있는 '어도'(물고기 통로)는 물이 없이 바짝 말라 있었다.

어도 상‧하류에는 지난 홍수 때 밀려온 모래로 가득 차 있었다. 특히 상류 어도에는 모래뿐만 아니라 그 위에 풀과 갈대가 수북하게 자라고 있었다.

합천창녕보 물은 관리수위를 유지하고 있었지만, 어도가 막혀 물이 흐르지 않으면서 무용지물이 된 것이다. 한마디로 말해 어도는 파손된 채 그대로 방치되어 있었다.

지난 8월 9일 새벽 합천창녕보에서 상류(좌안) 250m에 있는 둑이 40m가량 터졌다. 창녕군 이방면 우안2배수문 쪽에 있는 둑이 터진 것이다. (관련 기사: 4대강사업 후 첫 낙동강 본류 제방 유실... 합천창녕보 상류 200m http://omn.kr/1ojx9)

현재 이곳에는 복구작업이 진행 중이다. 둑 위에 놓여 있는 자전거도로도 파손되어, 이날 자전거를 탄 사람들이 지나가는 데 불편을 겪기도 했다.

또 합천창녕보 생태공원 곳곳에 있는 의자 등 시설물이 파손되어 있었고, 보도블록을 깔아 놓은 공원 곳곳은 정비가 되지 않아 흉물스럽게 보였다.

현장을 살펴본 한은정 창원시의원은 "물난리가 난 지 상당한 시간이 지났는데 그 피해 현장이 그대로다. 특히 어도가 아무런 역할도 하지 못하고 무용지물로 되어 있다는 사실이 놀랍다"고 했다.

또 답사를 벌인 임희자 마창진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지금은 수문 개방 상태도 아니다. 그렇다면 어도는 정상 운영되어야 한다"며 "정부는 낙동강 자연성 회복을 위해 수문을 열자고 하면, '어도제약수위' 유지를 이유로 들기도 한다. 그런데 한 달 넘게 어도가 역할을 못 하고 있으니 말이 안 된다. 한마디로 말해 황당하다"고 했다.

이날 합천창녕보 상·하류에는 온통 흙탕물을 보였다. 이에 대해 임희자 국장은 "홍수 때 생긴 흙탕물이 계속 유지되고 있다. 보로 인해 물흐름이 막히다 보니 그대로다. 보가 없다면 흙탕물이 흘러가고 난 뒤 맑게 된다"며 "흙탕물이 오래 있으면 바닥에 가라앉아 나중에 썩기도 하고, 물고기의 아가미에 흙이 묻어 죽을 수도 있다"고 했다.

합천창녕보 주변 상황에 대해 전화로 설명을 들은 박창근 가톨릭관동대 교수는 "지난 8월 초 홍수 이후 낙동강뿐만 아니라 전국 하천이 박살났다. 이번 시기에 4대강사업에 대한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4대강사업으로 설치해 놓은 생태공원의 각종 시설물은 홍수에 견딜 수 없다는 사실을 증명해 주었다"고 했다.
  
박 교수는 "어도는 '필요악'이다. 보를 설치한다는 것 자체가 하천의 연결성 훼손이다. 하천의 연결성을 위해 그나마 어도를 설치한 건데 완전히 기능을 상실한 상태다"고 했다.

박창근 교수는 "보를 철거하자고 하니 농민 때문에 안 된다고 한다. 보가 없어도 논 부근에 웅덩이를 만들거나 농업용수 시스템을 바꾸어서 얼마든지 할 수 있다"며 "올해 여름 홍수 피해를 계기로 낙동강을 비롯한 4대강사업 현장에 대한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했다.

[사진] 합천창녕보 어도 무용지물... 밀려든 모래 그대로 방치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에 있는 '어도'에 물은 흐르지 않고 모래와 갈대가 쌓여 있다.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에 있는 "어도"에 물은 흐르지 않고 모래와 갈대가 쌓여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에 있는 '어도'에 물은 흐르지 않고 모래와 갈대가 쌓여 있다.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에 있는 "어도"에 물은 흐르지 않고 모래와 갈대가 쌓여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에 있는 '어도'에 물은 흐르지 않고 모래와 갈대가 쌓여 있다.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에 있는 "어도"에 물은 흐르지 않고 모래와 갈대가 쌓여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에 있는 '어도'에 물은 흐르지 않고 모래와 갈대가 쌓여 있다.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에 있는 "어도"에 물은 흐르지 않고 모래와 갈대가 쌓여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에 있는 '어도'에 물은 흐르지 않고 모래와 갈대가 쌓여 있다.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에 있는 "어도"에 물은 흐르지 않고 모래와 갈대가 쌓여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에 있는 '어도'에 물은 흐르지 않고 모래와 갈대가 쌓여 있다.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에 있는 "어도"에 물은 흐르지 않고 모래와 갈대가 쌓여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에 있는 '어도'에 물은 흐르지 않고 모래와 갈대가 쌓여 있다.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에 있는 "어도"에 물은 흐르지 않고 모래와 갈대가 쌓여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사진] 생태공원 곳곳 부서진 시설문... 둑 복구공사 진행 중
 
 8월 9일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 상류 둑이 터진 뒤 복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8월 9일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 상류 둑이 터진 뒤 복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9월 19일 낙동강 합천창녕보에 쓰레기가 모여 있다.
 9월 19일 낙동강 합천창녕보에 쓰레기가 모여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9월 19일 낙동강 합천창녕보 상하류에 흙탕물로 채워져 있다.
 9월 19일 낙동강 합천창녕보 상하류에 흙탕물로 채워져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8월 9일 새벽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 상류에 있는 둑이 터져 복구공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자전거를 탄 사람들이 이동에 불편을 겪고 있다.
 8월 9일 새벽 낙동강 합천창녕보 좌안 상류에 있는 둑이 터져 복구공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자전거를 탄 사람들이 이동에 불편을 겪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낙동강 합천창녕보 하류 좌안 둔치에 설치된 의자가 파손되어 있다.
 낙동강 합천창녕보 하류 좌안 둔치에 설치된 의자가 파손되어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낙동강 합천창녕보 하류 좌안 둔치에 설치된 의자가 파손되어 있다.
 낙동강 합천창녕보 하류 좌안 둔치에 설치된 의자가 파손되어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낙동강 합천창녕보 하류 좌안 둔치에 설치된 의자가 파손되어 있다.
 낙동강 합천창녕보 하류 좌안 둔치에 설치된 의자가 파손되어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